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1729 0142020081162041729 01 0102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597135831000 1597136107000

文 '집값 상승세 진정' 발언 논란에 靑 "더 하락할 것"

글자크기
한국감정원 집계 근거 제시 "상승세 둔화"
야권 "감이 없다" "신문도 안 보냐" 맹비난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8.11. dahora8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청와대는 11일 논란이 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집값 상승세 진정' 발언에 대해 '주택가격 상승률'을 근거로 들며 "더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국감정원 집계에 따르면 한 달 가까이 상승률이 둔화된 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감정원 집계를 보면, 주택가격 상승률은 지난달 6일 0.11%에서 '7.10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후인 같은날 13일엔 0.09%로 떨어졌다. 이어 일주일 후인 20일엔 0.06%, 27일엔 0.04%를 나타냈다. 지난 3일엔 0.04%를 기록해 약 1개월 사이에 0.07%p 하락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 말씀은 어쨌든 집값 안정에 대한 정책 의지를 강조한 표현"이라며 "목요일(13일)에 다시 감정원 발표가 있는 것으로 안다. 지난 한 달간의 추세와 정책 입법이 패키지로 완성된 상황임을 감안하면 상승률은 더 하락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좀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부동산) 종합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며 "과열 현상을 빚던 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앞으로 대책의 효과가 본격화되면 이런 추세가 더욱 가속화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래통합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은 "감이 없다" "신문도 안 보냐"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집값이 안정되고 있다는 대통령의 발언은 이 정권의 부동산정책 실패로 크게 상처받은 국민 가슴에 염장을 지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상황인식과 판단에 중대한 오류가 있다"며 "청와대는 신문도 안 보고 여론청취도 안하냐. 아니면 대통령 주변이 온통 눈귀를 가리는 간신배들로 둘러싸여 있는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전날 섬진강 일대 수해 지역을 둘러본 뒤 기자들과 만나 "일시적으로 그렇게 보이는 것이지 집값이 무슨 안정이냐"며 "대통령 본인이 그냥 감이 없다"고 비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