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1441 0022020081162041441 02 0213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35166000 1597136196000

섬진강 60㎞ 헤엄쳐 간신히 산 젖소, 이틀만에 "주인 찾았소~"

글자크기
중앙일보

호남지역의 집중호우로 불어난 섬진강 물에 60km를 헤엄쳐온 젖소가 11일 주인 품으로 돌아갔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남지역의 집중호우로 섬진강변 60㎞가량을 떠밀려온 젖소 한 마리가 극적으로 구출됐다. 이 젖소는 귀표 번호 확인을 통해 결국 이틀만인 11일 주인 품으로 돌아갔다.

전남 광양시는 9일 밤 한 시민으로 부터 섬진강 둔치에 젖소 한 마리가 있다는 신고를 받는다. 시는 즉각 119 구조대에 구조요청을 했다. 출동한 구조대는 일단 젖소를 구출해 안전한 곳에 묶어뒀다.

주인을 어떻게 찾아야 할지 고민하던 관계자의 눈에 마침 젖소의 귀표가 들어왔다. 시 관계자는 젖소의 귀에 달린 귀표 번호 조회를 통해 이 젖소가 남원시의 한 농장에서 사육중이었다는 사실을 확인한다. 남원시 협조로 농장주에게 연락해, 이 소는 결국 집으로 돌아가게 됐다.

이 젖소가 당한 슬픈 사연도 전해졌다. 지난 7~8일 남원에 집중호우가 내리며 섬진강 제방이 무너졌고, 이 젖소가 살고있던 농장도 큰 피해를 봤다. 축사가 침수됐고, 함께살던 젖소 일부는 폐사했다. 이 젖소는 불어난 섬진강 물을 따라 60㎞가량을 헤엄쳐 다행히 목숨을 건진 것이다.

한편 구례에서도 축사가 침수되며, 물에 휩쓸려간 소 2마리가 하동에서 발견돼 주인에게 인계됐다. 구례에서 하동까지는 30여㎞ 거리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