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190 1092020081162020190 04 0401001 6.1.17-RELEASE 109 KBS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7085115000 1597085700000

레바논 내각 총사퇴 발표…총리 “폭발참사는 부패의 결과”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형참사로 국민의 분노가 커진 가운데 레바논 내각이 10일(현지시간) 총사퇴를 발표했습니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이날 텔레비전으로 방송된 대국민 연설에서 폭발 참사와 관련해 내각이 총사퇴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디아브 총리는 "우리는 대규모 참사를 맞았다"며 "베이루트 폭발은 고질적인 부패의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내각은 올해 1월 이슬람 시아파 정파 헤즈볼라의 지지를 얻어 출범했습니다.

그러나 정치 개혁과 경제 회복 등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고 폭발 참사가 겹치면서 7개월 만에 좌초하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레바논의 정치 혼란이 커지고 현 정부를 주도한 헤즈볼라가 수세에 몰렸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EPA]

임종빈 기자 (chef@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