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9906 0682020081162019906 05 05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7082400000 1597082423000

살아난 류현진, 안방 개막전은 더 날카롭게

글자크기

12일 뉴욕주 세일런필드서 2승 도전… 팀 최하위 처져 반등 계기 만들어야

상대는 NL 동부지구 선두 마이애미

류현진, 통산 3승 1패에 ERA 2.39 기록

동아일보

사진 출처 류현진 인스타그램


최근 2전 3기 끝에 시즌 첫 승을 거둔 류현진(33·토론토·사진)이 시즌 첫 안방경기에 나선다.

류현진은 12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필드에서 열리는 마이애미와의 안방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토론토는 지난달 말 미국 내에 있는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인 버펄로의 안방구장인 세일런필드를 임시 안방으로 쓰기로 확정했다. 방문팀 클럽하우스 및 조명탑 보강 공사 등을 진행하고 12일부터 메이저리그(MLB) 경기를 치르는데, 에이스 류현진이 안방 개막전에 나서는 것이다.

동아일보

토론토가 12일 마이애미전부터 올 시즌 임시 안방으로 쓸 미국 뉴욕주 버펄로에 위치한 세일런필드의 전경. 팀의 정규시즌 개막전에서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던 류현진은 12일 안방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안방 첫 승과 함께 시즌 2승에 도전한다. 사진 출처 토론토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LB 30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에 연고를 두고 있는 토론토는 MLB 개막에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캐나다 정부의 제한으로 안방인 로저스센터를 쓰지 못해 개막 후 줄곧 방문경기를 치러왔다. 10일 현재 5승 8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최하위에 처져 있다. 기댈 곳이 생긴 토론토로서는 반등을 노려볼 수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한 류현진은 “생각했던 것보다 괜찮을 거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일주일 정도 한군데에서 하다 보면 적응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보였다. 토론토는 마이애미와의 2연전(12∼13일)에 이어 탬파베이와의 3연전(14∼16일)을 세일런필드에서 치른다.

류현진이 상대할 마이애미는 팀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해 임시 선수들을 투입시키는 어려움 속에서도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7승 3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깜짝 선두에 올라 있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마이애미의 선전을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 투수들이 잘 치고, 수비를 잘하고, 타자들이 중요할 때 안타를 친다”고 평가했다.

제법 무서운 팀이지만 류현진도 마이애미를 상대로 강한 모습이다. 통산 4번 상대해 3승 1패 평균자책점 2.39를 기록했다. 최근 뉴욕 메츠에 2연패를 당해 상승세가 꺾인 마이애미는 상대 전적이 좋았고 직전 등판에서 시즌 첫 승으로 페이스가 올라온 류현진을 상대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마이애미 선발은 엘리에세르 에르난데스(25). 젊은 우완 자원인 에르난데스는 지난 시즌 3승 5패 평균자책점 5.03을 기록했다. 6일 볼티모어전에 1차례 선발로 나서 4와 3분의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으며 시즌 승패는 없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