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9837 0032020081162019837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78314000 1597078329000

벨라루스 주요 도시서 대선 결과 불복 시위…경찰 "3천명 체포"(종합2보)

글자크기

장기집권 루카셴코 압승에 항의…루카셴코 "외국 세력이 시위 사주"

중앙선관위 "루카셴코 80% 득표"…야권 후보측 "우리가 70~80% 득표"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옛 소련에서 독립한 동유럽 소국 벨라루스 수사당국이 10일(현지시간) 대선 결과에 불복해 폭력 시위를 벌인 야권 지지자들을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시위 과정에서 약 3천명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벨라루스 수사위원회는 이날 폭력 시위 가담자들을 대규모 소요와 경찰 폭행 혐의로 형사입건했다면서 이들이 8~15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발표했다.

수사위원회는 시위 참가자들이 쓰레기통, 몽둥이, 보도블록, 유리병 등을 이용해 폭력 시위를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다수의 경찰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대선 결과에 불복해 9일 저녁(현지시간) 수도 민스크 시내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는 벨라루스 야권 지지자들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전날 대선이 치러진 벨라루스의 주요 도시에선 저녁 8시 투표 종료 이후 6기 집권에 도전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이 79.7%의 득표율로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는 출구 조사 결과가 공표되자 이에 반발하는 야권 지지자들의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수도 민스크를 비롯해 북동부 도시 비텝스크, 남서부 도시 브레스트, 서부 도시 그로드노 등의 도시들에서 주민들이 길거리로 몰려나와 이튿날 새벽까지 시위를 벌이며 진압을 시도하는 경찰과 충돌했다.

경찰은 최루탄과 섬광탄 등을 쏘며 진압에 나서는 한편 현장에서 저항하는 다수의 시위 참가자들을 연행했다.

벨라루스 내무부는 10일 "어제 전국의 불법 시위에 참여한 3천명 정도가 체포됐다"면서 "민스크에서 약 1천명, 다른 지역에서 2천명 이상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또 시위 과정에서 39명의 사법기관 요원들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내무부는 시위 과정에서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보도와 관련 "일부 인터넷 언론 매체에서 확산하고 있는 정보는 완전한 가짜 뉴스다. 사망자는 없다"고 강조했다.

벨라루스 인권운동단체 '베스나'(봄)는 앞서 민스크 시위에서 1명이 사망하고 몇 명이 부상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연합뉴스

도로 막고 시위대 해산 나선 벨라루스 경찰
(민스크 AFP=연합뉴스) 벨라루스 경찰이 9일(현지시간) 대통령 선거 투표가 종료된 후 도로를 막고 야권 지지자들의 시위를 강제로 해산시키고 있다. sungok@yna.co.kr



야권은 이번 선거 과정에서 루카셴코 대통령이 행정력을 동원해 절대적으로 유리한 선거운동을 펼치고, 유력 야권 인사들의 후보 등록을 좌절시키는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이유로 선거 감시단 수를 제한하는 등의 불법·편법 선거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티하놉스카야 선거운동본부는 그러면서도 "티하놉스카야 본인은 도발을 피하기 위해 시위에 참여하지 않기로 팀 내에서 결정했다"면서 "당국이 그녀를 체포하기 위해 어떠한 도발적 상황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라고 AFP 통신에 설명했다.

티하놉스카야는 대신 이날 중앙선관위를 방문해 이의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신청서에서 선거 결과를 무효화하고 일부 투표소의 개표 결과에 대해 재검표를 실시하거나 재투표를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이날 야권의 항의 시위를 외국 세력의 사주를 받은 정권 교체 시도라고 비난했다.

그는 옛 소련권 선거참관단과의 접견에서 "우리는 폴란드, 영국, 체코 등에서 들어온 외국 전화를 포착했다"면서 "그들이(외국 세력이) 전화로 무슨 일을 하는지도 모르는 우리의 '양들'(시위대)을 조종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벨라루스에서 '마이단'(우크라이나식 정권 교체 혁명)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국가를 분열시키려는 시도에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벨라루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공식 잠정 개표 결과를 발표하고 루카셴코 대통령(65)이 80.08%의 득표율로 승리했다고 밝혔다.

26년 동안 집권 중인 루카셴코의 최대 경쟁자로 꼽히던 여성 야권 후보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37)는 10.09%를 득표한 것으로 집계됐다. 투표율은 84%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대선 결과 불복 선언하는 벨라루스 여성 야권 후보
(민스크 AP=연합뉴스) 벨라루스 대선에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과 맞선 여성 야권 후보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37)가 10일(현지시간) 수도 민스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티하놉스카야는 6기 집권에 도전한 루카셴코의 최대 경쟁자로 꼽혔다. jsmoon@yna.co.kr



이에 따라 지난 1994년부터 벨라루스를 철권 통치해오고 있는 루카셴코 대통령이 또다시 5년간 집권을 이어가게 됐다.

연합뉴스

[그래픽] 벨라루스 대선 루카셴코 현 대통령 압승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옛 소련에서 독립한 동유럽 소국 벨라루스를 26년 동안 통치해온 알렉산드르 루카셴코(65)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6연임을 위한 대선에서 승리해 또다시 5년간의 집권을 이어가게 됐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