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9491 0042020081062019491 02 0208002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7071055000 1597071497000

[날씨] 5호 태풍 '장미' 소멸...밤까지 강한 비바람, 내일까지 폭우

글자크기
[앵커]
태풍 장미는 소멸했지만 장마전선이 다시 활성화되면서 이 시각 현재 전국 곳곳에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경기도와 충남서해안, 전라도, 경남서부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4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그밖의 지역에도 시간당 10~20mm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습니다.

자세한 호우 상황, 기상센터 연결해 알아봅니다. 권혜인 캐스터!

현재 어느 지역에 가장 강한 비가 내리고 있나요?

[캐스터]
서해 상에서 강한 비구름이 유입되면서 서쪽 지역 곳곳에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전북 순창에는 호우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40mm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고요, 충남 홍성과 경기 안성에도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호우특보도 확대, 강화되고 있습니다.

현재 전북 순창과 경기 양주에 호우 경보가 발효 중이고요, 그 밖의 수도권과 영동, 충청과 경북, 전북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점차 그 밖의 지역으로 비구름이 확대하며 강원 영동과 전남 지역에도 내일 새벽 중 호우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태풍 '장미'는 소멸했지만, 동해 대부분 해상과 남해, 제주 해상을 중심으로는 풍랑주의보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내일까지 강한 바람이 불며 물결이 최고 5m까지 높게 일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해안과 해상 안전사고에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앵커]
밤사이 강한 비가 내리면서 주의해야겠죠?

[캐스터]
네, 맞습니다.

특히 중부와 전북 지역에 계신 분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이 지역은 내일 오전까지 벼락을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내일까지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과 전북에 200mm 이상, 서울과 경기 북부에도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겠고, 그 밖의 다른 지역에 30~8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충청과 영남지역은 내일 오후부터, 다른 지역은 밤부터 점차 비가 그치겠고요.

모레는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겠습니다.

하지만 이후 휴일까지 중북부 지방에는 막바지 장맛비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기상센터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