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9332 1102020081062019332 03 0303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58682312 false false false false 1597068789000 1597068811000

美 코로나19 확산세 둔화에… 뉴욕증시 상승 출발

글자크기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코로나19 확산세 둔화 등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

10일 오전 9시 38분(미 동부 시각) 기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4.56포인트(0.56%) 상승한 2만7588.04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93포인트(0.24%) 오른 3359.2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1.68포인트(0.2%) 상승한 1만1032.66에 거래됐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한 점이 장 초반 시장에 지지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분석했다.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약 4만7000명으로 1주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시장은 이외에도 미국의 부양책과 미·중 갈등 관련 소식 등을 주시하고 있다. 신규 부양책의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실업보험 추가 지원 규모를 주당 400달러로 낮춰 연장하는 방안 등에 대한 행정조치에 전격 서명했다. 민주당과의 합의가 교착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자 예고했던 대로 독자 행동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조치는 법적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예산과 관련한 의회의 권한을 침범한 것일 수 있다는 점이다. 또 기존 주당 600달러에서 400달러로 줄어든 실업보험 지원 등이 경제 부양에 충분할지 등에 대한 의구심도 제기된다.

투자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조치가 실제로 시행될 수 있을지 등을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조치가 민주당에 부양책에 합의하라는 압박을 가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도 이어지는 중이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마크 루비오 상원의원(공화당)을 비롯한 미국 정치인과 비정부기구(NGO) 인사 11명을 제재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을 제재한 데 대한 보복 성격이다.

다만 미국 기업에 대한 보복 등 경제에 직접적인 악영향을 가하는 조치는 아닌 만큼 시장의 반응은 제한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15일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 이행 상황을 평가하는 고위급 회담을 열 예정인 만큼 이와 관련한 소식에 투자자들이 더욱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개장전 거래에서는 이스트먼 코닥 주가가 40%가량 폭락했다. 미국 국제개발금융공사(DFC)가 최근 제기된 부정 주식거래 관련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대출 지원을 보류하겠다고 밝힌 여파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미 정치권이 부양책에 합의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내비쳤다. 스톤 인베스트먼트 파트너의 빌 스톤 최고투자책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조치가 법적인 문제에 직면할 수 있지만, 정치적으로는 의회에 합의하라는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했다.

정민하 기자(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