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9168 0042020081062019168 04 04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7065843000 1597066327000

세계 코로나 확진 2천만 명...감염 확산세 고삐 풀렸다

글자크기
[앵커]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천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불과 40여 일 만에 천만 명이 늘어나는 증가 속도 때문에 감염 확산세에 고삐가 풀린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2천만 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절반 이상은 미국, 브라질, 인도에서 나왔습니다.

이 가운데 미국과 브라질은 닮은꼴입니다.

정부가 코로나19 차단보다는 경제 회복에 중점을 두면서 확산을 막지 못했습니다.

[호세 카를로스 데 올리베이라 / 브라질 상파울루 주민 : 매우 화납니다. 정부의 잘못된 대응 때문에 어디 가서 브라질 사람이라고 말하는 게 부끄럽습니다.]

인도는 대도시의 열악한 빈민가가 코로나19 확산의 온상입니다.

마스크 착용은커녕 사회적 거리 두기조차 제대로 하기 어려운 환경에서 확진자가 하루 6만 명씩 늘고 있습니다.

유럽에서는 국경 개방이 여름 휴가철과 맞물리면서 2차 확산을 불러왔습니다.

특히 이탈리아·스페인·프랑스 등 서유럽 상황이 심각합니다.

[주세페 콘테 / 이탈리아 총리 : (코로나19는) 예측 불가능하게 진화하고 있고 지금까지도 우리를 진 빠지게 하고 있습니다.]

최근 들어 코로나19 증가 속도는 더욱 가팔라지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천만 명이 될 때까지 걸린 시간은 여섯 달,

하지만 다시 2천만 명으로 느는 데는 43일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부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최악의 상황이 지났다고 믿었던 많은 나라들이 새로운 발병과 씨름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지구촌 전체가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방역 모범국 뉴질랜드가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100일째 지역사회 감염 '제로'라는 이정표를 세우면서 전 세계에서 찬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