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8843 0232020081062018843 06 0601001 6.1.1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63248000 1597063267000 popular

권민아, 설현 저격 후 또 극단적 선택…드라마 '낮과 밤' 타격받나

글자크기

권민아, 극단적 선택 전 설현 지목

설현 드라마 '낮과 밤' 영향받나

권민아, 현재 병원서 퇴원

아시아경제

사진=FNC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지민의 괴롭힘 방관자로 설현을 지목한 뒤 또 다시 극단적 선택을 한가운데 설현이 출연하는 드라마 '낮과 밤'에도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지난 8일 오후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해한 손목 사진과 함께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라며 설현과 지민 그리고 전 소속사 대표를 저격했다.


이어 "저 사람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다.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 나는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 거다"라고 말했다.


앞서 권민아는 AOA 멤버 지민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 왔으며, 다른 멤버들도 방관했다고 폭로하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잇따라 올렸다. 논란이 커지자 FNC는 지민의 탈퇴와 연예계 활동 중단을 발표했다.


이번에 권민아가 저격한 설현은 평소 지민의 절친으로 잘 알려져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두터운 친분을 보여 왔다.


특히 권민아가 설현을 방관자로 지목하면서 그가 촬영 중인 tvN 드라마 '낮과 밤' 하차 요구 목소리가 나오는 등 비판이 거세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설현 나오면 드라마 안 본다", "캐스팅 다시 해주세요"라며 설현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는 반면 "설현이 직접적으로 괴롭힌 적 없다"는 반응도 나왔다.


이에 tvN 드라마 관계자는 "'낮과 밤' 촬영은 현재 많이 진행된 상태"라며 "설현이 직접 하차 요청을 하지 않는 이상 예정대로 출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글을 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권민아는 소속사 관계자들을 통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민아의 현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권민아의 SNS 글을 접한 뒤 경찰과 119에 신고를 접수했으며, 함께 응급실로 옮겼다"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