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8588 1192020081062018588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7061111000 1597061121000

"마실 물도 없어요"…물난리 구례, 이틀째 상수도 공급 안돼

글자크기
"마실 물도 없어요"…물난리 구례, 이틀째 상수도 공급 안돼

[뉴스리뷰]

[앵커]

주택과 상가 1,200채가 물에 잠긴 전남 구례에서는 이틀째 복구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은 쏟아지는 빗줄기 속에서도 피해 복구에 안간힘을 썼습니다.

하지만 상수도가 끊겨 복구 작업이 더뎌지고 있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도로가에 진흙 범벅인 가재도구가 산을 이룹니다.

쏟아지는 빗속에서도 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은 길거리에 나앉아 가재도구를 씻고 또 닦습니다.

금세 땀과 빗물로 뒤섞여 온몸이 축축하게 젖습니다.

하지만 멈출 수가 없습니다.

<이두례 / 침수 피해 상인> "지금 비가와도 하나라도 건져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해요, 진짜 울고 싶고."

소방당국과 지자체가 소방차와 살수차로 물을 공급합니다.

주민들은 한 방울이라도 흐를세라 조심조심 물을 나릅니다.

상수도가 이틀째 끊겨 씻을 물도, 먹을 물도 없기 때문입니다.

<박정희 / 보성소방서 소방위> "여기가 수도가 공급이 안 되기 때문에 현재 상태로는 계속 물을, 급수 지원을 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집을 잃은 이재민들도 사정은 마찬가지.

기약 없는 대피소 생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정순 / 침수 피해 주민> "(집에 갈 날이) 언제인지 기약이 없고 알 수가 없지. 좋으나 마나 내 집이 편하지. 여기가 편하겠어."

당장 급한 건 수돗물 공급입니다.

역류한 섬진강 물에 취수장 설비가 모두 망가져, 미산면과 산동면을 제외한 구례군 전체에 상수도 공급이 중단됐습니다.

구례군은 11일까지 상수도 공급을 정상화한다는 계획입니다.

물난리 원인은 섬진강댐과 주암댐의 무리한 방류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구례군 관계자> "위에 섬진강 상류 댐들이 방류를 해서 그 양이 어마어마하죠. 그게 많으니까 제방이 넘쳐서 이 난리가 난 겁니다."

구례군과 한국수자원공사는 물난리 원인과 대책을 논의 중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