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8446 0352020081062018446 01 0108001 6.1.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59738000 1597081529000

5년 뒤면…병장 월급 96만3천원으로

글자크기
한겨레

지난해 9월10일 경기도 양주 육군 2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한 병사가 부모님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당시 부대를 방문했던 심상정 정의당 대표. 한겨레 자료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병사 월급이 2025년까지 병장 기준으로 78%가량 늘어난다.

국방부가 10일 밝힌 2021~2025년 국방중기계획을 보면, 현재 병장 기준으로 54만1천원 수준인 병사의 월급은 2022년 67만6천원(2017년 최저임금의 50%)으로 인상되며 2025년 96만3천원(하사 1호봉의 50%)으로 올라갈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앞으로 합리적 급여체계를 정립하기 위해 병사 월급을 하사 임금 체계와 연동해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병사 급여는 문재인 정부 들어 급격히 올랐다. 집권 첫해 2017년 21만6천원이었던 병장 월급은 3년 만에 54만1천원으로 150% 남짓 인상됐다.

또 향후 5년 안에 병사들이 주로 맡았던 제초·청소 등 사역 임무는 민간 업무로 전환되며, 지오피(GOP·일반전초) 생활관은 영구 시설물로 개선된다. 신병교육대 침상형 생활관은 침대형으로 개선되고, 카페테리아형 취사 식당이 보급된다.

간부 주거시설의 노후화 및 부족 소요 개선도 추진해 2025년까지 관사 8만2천여호, 간부 숙소 11만5천여실에 대한 주거지원율 100%를 달성할 계획이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