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8367 0232020081062018367 04 0404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7059101000 1597059127000

'대형 폭발 참사' 레바논, 정부 고위직 인사들 줄이어 사임

글자크기

나즘 레바논 법무부 장관, 10일 사임

환경부·공보부 장관 등 줄사임

레바논 정국 혼란 가중…집권 여당 수세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대형 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에서 정부 고위직 인사들이 연이어 사의를 밝히면서 당분간 정국 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미국 주요 외신들은 마리 클라우드 나즘 레바논 법무부 장관이 10일(현지시간) 폭발 참사와 관련해 사임했다고 보도했다. 나즘 장관은 기독교 마론파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그는 지난 4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대폭발 참사가 발생한 뒤 사임한 세 번째 장관이다.


하루 전인 지난 9일에는 다미아노스 카타르 환경부 장관과 마날 압델-사마드 공보부 장관이 사임의 뜻을 밝혔다. 카타르 장관은 성명을 통해 "엄청난 재앙이 벌어짐에 따라 사임을 결정했다"며 희생자들에 대한 연대의 의미로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압델-사마드 공보장관도 "국민의 염원에 미치지 못했다"고 사과하며 국민의 변화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사퇴한다고 밝힌 바 있다.


장관들의 잇따른 사퇴로 현 정부를 주도하는 이슬람 시아파 정파 헤즈볼라가 수세에 몰렸다는 관측도 나온다. 레바논 매체 '데일리스타'에 따르면 하산 디아브 총리는 장관들에게 사퇴를 보류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레바논의 경우 장관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7명이 사퇴할 경우 내각을 다시 구성해야 하기 때문이다. 레바논 국회의원 8명도 폭발 참사와 관련해 사퇴한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레바논 행정부가 사실상 마비 상태에 빠진 가운데 사고 희생자의 신원 파악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마르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신원을 확인할 수 없는 희생자들이 많다"며 이들이 사고 현장에서 일하던 트럭 운전기사나 외국인 노동자라고 말했다.


한편, 레바논 시민들은 정부의 부주의와 관리 부실로 폭발 참사가 벌어졌다며 8∼9일 거센 반정부 시위를 벌였다. 현 레바논 내각은 지난해 10월 와츠 애플리케이션 등 메신저 프로그램의 세금 계획에 대한 반발로 반정부 시위가 수개월 동안 이어진 뒤 출범했다. 하지만 경제 회복 등에서 성과를 내지 못했고 폭발 참사까지 겹치면서 큰 타격을 입게 됐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