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7994 0292020081062017994 06 0602001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55460000 1597055581000 related

"왜 화내?"..'400만 유튜버' 보겸, '뒷광고' 논란에 "한참 모자랐어" 사과 불구 비난ing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승훈 기자] 40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 보겸이 '뒷광고'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결국 팬들에게 고개를 숙이면서 사과했다.

지난 9일 보겸은 유튜브 개인 채널에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약 1분 가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보겸은 해당 영상을 통해 "제가 말씀 안 드린, 광고라고 표시하지 않은 광고영상이 있습니다. 지금 이 자리에서 먼저 밝힙니다. 유튜버 참PD의 8월 4일 방송 직후, 모든 영상을 확인해 왔습니다. 그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라며 현재 자신의 개인 채널에 올라온 영상들을 되짚어봤다.

이어 보겸은 "잘리거나 중지된 광고를 제외하고, 2017년~2020년까지 집행된 42개의 광고 중 명확히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가 '명륜진사갈비, '치요남', '캐시 리플렛', '전국체전', 'bbq 영상'이 있었습니다"라면서 "광고가 진행되다가 잘린 것, 중지된 것들이 섞여 있어 시간이 오래 걸렸습니다"라고 해명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보겸은 "도중에 사실이 아닌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여성 커뮤니티, 이슈 유튜버들이 있었습니다. 이분들의 말이 사실이 아님을 밝힌 영상이 바로 어제의 영상입니다. 지금 제가 직접 말씀드리겠습니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영상은 총 5개라고.

끝으로 "제가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하기까지 했습니다"라는 보겸은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재차 고개를 숙이며 팬들에게 사과의 인사를 전했다.

앞서 일부 유튜버들은 최근 별다른 언급 없이 간정제품광고(PPL)를 하는 논란에 대해 보겸을 언급, 뒷광고 증거를 내밀었다. 특히 보겸은 실시간 방송에서 한 치킨 브랜드를 지목한 누리꾼에게 뒷광고를 하지 않는다는 듯 "숙제 같은 거 안한다"라고 말하며 본인과 '뒷광고' 논란은 상관없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결국 보겸은 하루 만에 자신의 과거 영상을 재조명, 일부 영상 안에 뒷광고가 숨어져있었다고 고백하면서 논란을 키웠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보겸의 사과 영상 속 다소 격양된 말투를 지적하면서 "왜 우리한테 화를 내는거냐", "뒷광고를 떠나 저 영상도 문제다. 왜 화를 내냐", "혼자 당당한 척은 다 하더니"라고 비판하고 있다. '뒷광고' 논란에 사과를 했지만 갑론을박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상황.

과연 보겸이 앞으로 또 어떤 추가입장을 밝히며 자신을 둘러싼 논란들에 해명할지, 혹은 또 다른 반박 자료를 내세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보겸은 구독자수 400만명 이상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로 지난해에는 아프리카TV BJ대상 1인 미디어 아이콘상을 수상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보겸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