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7689 1112020081062017689 03 0305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53100000 1597053224000

'3억2,890만원' 슈퍼카가 온다···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인도 개시

글자크기

최고출력 610마력, 최대 토크 57.1kg.m의 힘 발휘

후륜구동의 재미와 '오픈 에어링'의 해방감 모두 갖춰

글로벌 최초 공개 이후 3개월만에 한국 시장 인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람보르기니는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Huracan EVO RWD Spyder)의 국내 인증을 완료하고 본격 인도를 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자연흡기 V10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 에보의 4번째 모델이다.

람보르기니는 지난 5월 전 세계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를 람보르기니의 주요 시장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한국 시장에 불과 출시 3개월 만에 선보인다. 람보르기니는 베스트셀링 모델인 우라칸 에보의 라인업을 우라칸 에보, 우라칸 에보 스파이더, 우라칸 에보 RWD,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까지 총 4개 모델로 확장하고 V10 슈퍼 스포츠카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브랜드의 대표 베스트셀링 모델인 우라칸 에보를 기반으로 원초적 드라이빙의 즐거움과 ‘오픈 에어링’을 모두 누릴 수 있도록 한 모델이다. 우라칸 에보 RWD쿠페 버전과 동일한 최고출력 610마력, 최대 토크 57.1kg.m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3.5초만에 도달한다. 최고속도는 시속 324㎞다.

람보르기니 자연흡기 V10의 강력한 디자인과 전·후면 특성을 갖추고 있어 우라칸 에보 4WD 스파이더와는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우라칸 에보 4WD 스파이더 대비 더 커진 프레임을 갖춘 전면 흡기 안에는 새로운 스플리터와 세로 형태의 핀이 적용됐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의 초경량 소프트 탑은 디자인의 핵심적 역할을 수행한다. 차체와 완벽하게 통합돼 루프의 개폐 여부와 상관없이 어떤 방향에서 바라보더라도 다이나믹하면서 아름다운 람보르기니 고유의 라인을 만들어낸다. 특히 루프의 외관 라인은 별도의 공기역학 개선 장치 없이도 우라칸 에보 RWD 쿠페 수준의 다운 포스를 만들어내 차체의 밸런스를 완벽하게 유지한다.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핸들에 위치해 있는 ANIMA(Adaptive Network Intelligent Management) 버튼으로 주행 모드를 설정할 수 있으며 P-TCS가 모드에 맞춰 설정된다. 스트라다(STRADA) 모드는 뒷바퀴가 미끄러지는 것을 최소화하고 마찰력이 부족한 노면에서 토크를 선제적으로 전달함으로써 모든 조건에서 안정감을 선사한다.

스포츠(SPORT) 모드에서는 가속 시 후륜이 미끄러지게 하고, 오버스티어 각도가 빠르게 증가할 때 토크를 제한시켜 운전자가 차를 안정화시키고 통제할 수 있도록 해 운전자가 드리프팅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한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람보르기니의 ‘애드 퍼스넘 프로그램(Ad Personam·개인 맞춤형 서비스)을 통해 사실상 색상 및 트림 옵션에 대한 한계가 없는 오직 단 한 명의 오너만을 위한 주문이 가능하다.

람보르기니 한국 지역 총괄인 파올로 사르토리(Paolo Sartori)는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전자적 개입이 최소화된 후륜 구동 세팅을 통해 차량과 직접적으로 교감하는, 자신의 본능에 따른 드라이빙을 추구하는 이들을 위한 슈퍼 스포츠카”라며 “람보르기니만의 짜릿한 드라이빙 감성이 특화된 모델인 만큼, 한국 슈퍼 스포츠카 시장에 활력을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라칸 에보 RWD스파이더의 국내 판매 가격은 3억2,890만원부터이다.
/박한신기자 hs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