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6156 0962020081062016156 05 0507001 6.1.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8628000 1597048665000

삼성 김상수 복귀연기, 허삼영 감독 "힘든 일 겪으면 힘들다"[SS현장]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삼성 김상수가 2회초 2사1,2루 1타점 중전안타를 때려낸 뒤 베이스를 밟고 있다. 2020. 7. 7.고척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문학=스포츠서울 배우근기자] 삼성 내야수 김상수(30)는 지난 8일 부친상을 당했다. 9일 문학에서 예정된 SK전이 우천취소되자 삼성 허삼영 감독은 몇몇 코칭스태프와 함께 급히 대구로 향했다. 목적지는 대구 카톨릭대학교 장례식장이었다. 허 감독과 코칭스태프는 부친을 떠나보낸 김상수를 위로하고 다시 인천으로 돌아왔다.

김상수는 지난 3일 1군 엔트리에서 빠진 상태였다. 왼쪽다리에 불편함이 있었다. 부상자 명단에 오르며 열흘 정도 2군에 머물 예정이었다. 그러나 부친상으로 그의 1군 복귀는 조금 더 미뤄지게 됐다. 김상수는 올시즌 삼성의 주전 2루수로 타율 0.328에 3홈런 25타점을 기록중이다.

허 감독은 10일 문학 SK전에 앞서 “어제(9일) 문상을 다녀왔다. 김상수의 복귀는 이번주 주말 정도로 생각했는데, 일주일 정도 더 필요할 것으로 본다. 힘든 일을 당하면 심신이 힘들 수밖에 없다. 다음주 중반쯤 복귀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삼성 선수들은 문학에서의 주말 3연전 일정으로 인해 아쉽게 조문하지 못했다.

kenn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