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5503 0362020081062015503 05 05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7660000 1597047723000

'사격 황제' 진종오, 서울시청 플레잉 코치로 뛴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서울시체육회가 서울시청 사격부 진종오를 플레잉 코치로 선임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진종오(오른쪽 세 번째)와 서울시체육회 관계자들. 서울시체육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격 황제' 진종오(41)가 선수 겸 코치로 뛴다. 서울시체육회는 10일 서울시청 사격부 진종오(41)를 플레잉 코치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1월 서울시청에 입단한 진종오는 선수 생활을 이어가면서 지도자로 데뷔해 서울시청 소속 선수 지도를 병행할 예정이다. 진종오는 "선수들과 지도자 간 가교역할을 잘 수행해 서울시청 사격부가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문 체육 지도자 자격증을 보유한 그는 "선수 생활을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사격 발전에 이바지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혼자 선수 생활만 하다 끝내는 게 아니라, 지금까지 쌓아온 노하우를 후배들과 공유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아직 지도자를 준비하려는 것은 아니다. 선수로서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게 최우선 목표고, 더불어 후배들을 지도하는 데도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2002년 국가대표로 선발된 진종오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50m 권총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거는 등 사격 종목 최초로 개인종목 올림픽 3연패를 달성했다. 1년 미뤄진 2020 도쿄올림픽에서 유종의 미를 꿈꾸고 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