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4777 1072020081062014777 05 0507001 6.1.17-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6400000 1597046563000

‘주심과 언쟁’ 롯데 허문회 감독 “선수 보호하려고 했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고봉준 기자] 이틀 전 스트라이크존(S존) 판정을 놓고 주심과 격한 언쟁을 벌였던 롯데 자이언츠 허문회 감독이 당시 상황을 복기했다.

허 감독은 10일 잠실구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내가 퇴장당하는 편이 낫다. 선수가 퇴장당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입을 열었다.

사건의 발단은 이틀 전 두산전 도중 비롯됐다. 롯데 외국인타자 딕슨 마차도의 4회초 타석. 두산 외국인투수 라울 알칸타라의 5구째 바깥쪽 직구를 받아치려다가 참은 마차도는 이 공이 스트라이크 콜을 받자 헬멧과 배트를 던지며 항의했다. 이를 본 장준영 주심은 마차도에게 주의를 줬다.

그러자 허문회 감독이 자리를 박차고 달려나왔다. 이어 둘 사이를 가로막은 뒤 장 주심에게 항의를 시작했다. 언쟁은 격해졌고, 나머지 루심들이 둘 쪽으로 다가와 감정싸움을 제지했다. 롯데에서도 박종호 수석코치가 달려와 허 감독을 말렸다. 그러나 허 감독의 분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상황을 묻자 허 감독은 “그 당시에는 내가 퇴장당하는 편이 낫겠다고 생각해 나섰다. 선수는 경기를 계속 뛰어야 하지 않느냐”고 짧게 답했다.

한편 롯데는 이날 경기가 비로 취소되면서 11일 사직 NC 다이노스전을 준비하기 위해 안방으로 돌아갔다.

허 감독은 “내일 경기에도 애드리안 샘슨이 선발로 나선다. 이어 댄 스트레일리~박세웅~노경은~서준원이 차례로 출격한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고봉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