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4729 0522020081062014729 04 0401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6274000 1597046349000

미국 시민권자 포기 사상최다...트럼프·코로나 대응·세금 실망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올해 상반기 역대 가장 많은 미국인들이 시민권을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코로나19(COVID-19) 대응 실패에 대한 실망감과 세금 제도에 대한 불만 등이 요인으로 작용했다.

미국 CNN은 9일(현지시간) 영국 회계업체 뱀브리지를 인용, 올해 1~6월 5800명 이상의 미국인이 시민권을 포기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9년 한 해를 통틀어 기록한 2072명을 이미 두 배 이상 넘어선 것이다.

뉴스핌

[뉴욕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트럼프 타워 앞에서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시위대가 성조기를 불태우고 있다. 2020.07.05 kckim100@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뱀브리지는 미국 정부가 3개월마다 발표하는 시민권 포기자 명단을 종합해 관련 데이터를 내놓았다.

뱀브리지의 파트너인 앨리스테어 뱀브리지는 "시민권을 포기한 사람들 중에는 이미 미국을 떠난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며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 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방식, 정치 상황 등에 환멸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시민권을 포기하게 하는 또 다른 주된 이유는 세금으로 나타났다. 외국 거주 미국 시민권자는 매년 소득신고서를 작성하고 해외 은행계좌와 투자, 연금 등도 신고해야 한다.

시민권을 포기하려면 2350달러(약 279만원)를 내야 하고 해외 거주 시 거주국 주재 미국 대사관을 직접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권 포기자들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뱀브리지는 내다봤다.

뱀브리지 파트너는 "많은 사람들이 11월 미국 대선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시민권 포기 사례가 더욱 급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