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4173 0202020081062014173 06 0602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5361000 1597045453000 popular

드라마 `낮과 밤` 어쩌나…권민아, 설현 저격에 `불똥`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그룹 AOA 출신 권민아(27)가 지민, 설현, FNC 한성호 대표를 저격하며 극단적인 시도를 한 가운데, 설현이 출연하는 드라마 '낮과 밤'에도 불똥이 튀는 모양새다.

8일 권민아는 자신의 SNS에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FNC 대표), 김설현 잘살아라"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뒤 혈흔이 보이는 손목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정산도 제대로 안 해주셨다. 계약도 8년에 불법 연습생 30억 빚도 내역 없고 끝까지 내 연락도 안 받은 무책임한 사람들"이라며 "11년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 했다고 뭐라 했던 사람들 똑똑히 알아둬라.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다.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폭로했다.

다행히 이 게시물을 본 우리액터스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과 함께 출동한 소방대원이 권민아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소속사 우리액터스 관계자는 10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권민아가 어제(9일) 퇴원했다"며 "현재 어머니와 함께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민아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FNC엔터테인먼트는 "AOA와 관련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들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권민아 양이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며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뒤늦게 입장을 밝혔다.

앞서 3일 권민아는 같은 팀 멤버였던 지민에게 약 10년 동안 괴롭힘을 당해 여러 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왔다고 폭로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4일 밤 지민의 팀 탈퇴와 연예활동 중단을 알렸다. 하지만 이후에도 지민을 향한 비판이 이어졌고,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지민의 괴롭힘을 방관한 AOA 멤버들에게까지 불똥이 튀었다.

특히 평소 SNS와 각종 예능프로그램 등을 통해 지민과 돈독한 친분을 과시해왔던 멤버 설현에 대한 비판이 거세다. 누리꾼들은 설현과 지민이 자주 여행을 다니고, 우정타투까지 할 만큼 친한 사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권민아가 괴롭힘을 당하는 것을 방관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특히 일부 누리꾼들은 설현이 현재 촬영 중인 tvN 새 드라마 '낮과 밤'을 언급하며 하차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설현을 비판하는 것이 연좌제가 아니냐며 지민과의 우정만으로 설현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설현을 옹호하고 있다.

한편 tvN 새 드라마 '낮과 밤'은 어느 날 한 기자에게 날아든 살인 예고장을 둘러싸고 이와 관련된 한 마을의 충격적인 음모와 비밀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장르물. 남궁민, 설현, 이청아 등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낮과 밤’은 올해 방영 예정이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