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3971 0512020081062013971 04 0403003 6.1.17-RELEASE 51 뉴스1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5059000 1597045094000

넷플릭스가 틱톡 인수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이유는?

글자크기

서비스 겹치지 않고, 독점 위험 없으며, 인수여력도 충분

뉴스1

중국 동영상 앱 틱톡 © AFP=뉴스1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중국 동영상 앱 틱톡 인수에 마이크로소프트(MS)뿐만 아니라 트위터도 뛰어든 가운데 또 다른 유력 경쟁자로 넷플릭스가 떠오르고 있다고 9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경쟁자는 디즈니플러스(+)나 HBO맥스와 같은 OTT(온라인동영상 서비스)가 아니다.

◇ 서비스 상호보완적 : 헤이스팅스 CEO는 "많은 사람들이 영화나 드라마를 보는 대신 비디오게임을 좋아하거나 유튜브를 본다"며 "우리의 목표는 영화와 드라마 부문에서 세계 최고가 되는 것이고 우리에게 위험한 것은 이와 다른 것들이 사람들에게 더 많이 인기를 끌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시 말해 넷플릭스의 최대 경쟁자는 이용자들이 직접 제작하는 동영상 공유서비스인 틱톡이 될 것이라는 얘기다. 반대로 말하면 넷플릭스가 틱톡을 인수할 경우 두 서비스는 서로 보완하는 형태로 같이 번창할 수 있은 것이다.

예를 들어 틱톡 인플루언서들은 넷플릭스에서 자신들만의 시리즈를 제작할 수 있다. 반대로 넷플릭스 스타들도 틱톡 계정을 만들어 인플루언서가 될 수 있다.

또한 넷플릭스는 이용자의 콘텐츠 시청 선호도를 분석하는 인공지능에 수십억달러를 투자했는데 틱톡의 독자적 알고리즘과 연계할 경우 더 정확도 높은 선호도 분석이 가능하다.

넷플릭스는 아직까지 광고영업 경험이 없고 구독서비스에 광고를 포함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난 수년간 강조해왔지만 이는 넷플릭스의 한계로 지적돼왔다.

하지만 큰 광고 잠재력을 가진 틱톡을 인수할 경우 넷플릭스에서 광고를 하지 않고도 광고시장에 접근할 기회가 생기는 셈이다.

넷플릭스는 자사의 데이터 관리와 보안을 위해 아마존웹서비스(AWS)를 이용하는데 틱톡의 데이터도 AWS에 보관함으로써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던 보안 우려를 해소할 수 있다.

◇ 시장 독점 위험 없어 : 그러면서도 넷플릭스는 시장 독점 의혹이 제기되는 애플이나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과는 달리 시장 지배력이 과다하다는 우려가 나오지 않는다. 틱톡 인수로 정부나 의회의 제재를 받을 위험이 적다는 것이다.

◇ 현금 충분해 인수여력도 있어 : 특히 넷플릭스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특수를 누려 현금흐름이 최고조에 달했다는 사실도 틱톡을 성공적으로 인수할 가능성을 높인다.

넷플릭스는 MS만큼 큰 회사는 아니지만, 시가총액이 2210억달러로 300억달러에 틱톡을 인수할 정도는 충분하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