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3756 0242020081062013756 06 0602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4759000 1597044779000 related

장동민 “날 위해 희생한 큰누나, 희귀병 앓고 있어”

글자크기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개그맨 장동민이 희귀병에 걸린 누나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다.

이데일리

개그맨 장동민. (사진=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수미의 ‘원픽 아들’ 장동민이 국밥집을 찾아온다.

이날 장동민은 자신을 위해 헌신한 누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장동민은 예능 ‘나를 돌아봐’를 시작으로 ‘꽃님’ 김수미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마이 리틀 텔레비전’, ‘수미네 반찬’, ‘최고의 한방’등에 함께 출연해 환상의 짝꿍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김수미와 오랜 시간을 보낸 장동민이 그동안 어디서도 밝히지 않았던 ‘김수미 대처법’을 밝혀 국밥집을 웃음바다로 만들 예정이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장동민은 희귀병에 걸린 누나에 대해 어디서도 말 못 했던 심정을 털어놓아 눈길을 모았다.

장동민은 “누나가 엄마였다. 엄마처럼 다 챙겨주고, 학생 때는 일해서 내 뒷바라지 다 해줬다. 100만 원을 벌면 90만 원을 나에게 썼다”라며 누나에 대한 고마움을 내비치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장동민은 누나가 신경계통, 류머티즘 계열의 희귀병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군대에 갔다 온 사이 갑자기 병세가 악화됐다”며 “처음에는 병명을 알 수가 없어서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온갖 병원을 다 다녔다”라며 아픈 누나를 떠올렸다.

웃음 뒤에 숨겨진 장동민의 가슴 아픈 가족 이야기는 10일 오후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장동민과 함께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열연한 배우 김선경이 출연한다. 김선경은 9년 째 치매 투병 중인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낼 예정이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는 ‘국민 욕쟁이 할머니’ 김수미가 ‘욕 힐링 국밥집’을 찾는 이들에게 소통과 위로를 건네는 프로그램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