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3561 0042020081062013561 06 0601001 6.1.17-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4295000 1597044496000 popular

김태균 "슈화 서툰 한국어 귀여워서 따라한 것...희화화 의도無"(전문)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컬투쇼' DJ 김태균이 아이돌 그룹 외국인 멤버 조롱 지적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6일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대만 출신 멤버 슈화는 이날 서툰 한국어 발음으로 에피소드를 소개했고, 이 과정에서 DJ 김태균은 슈화의 발음을 따라 하며 웃었다.이에 일부 청취자 사이에서 외국인 멤버를 조롱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김태균은 자신의 SNS에 "지난주 8월 6일 목요일 '컬투쇼' 특선라이브에 출연했던 (여자)아이들과의 생방송 인터뷰 중에 제가 아이들의 멤버 중 외국인 멤버의 서툰 한국어를 따라 했던 것에 대해 불편하셨던 분들과 (여자)아이들의 팬분들께 사과드린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희화화하고자 한 것은 절대 아니고 열심히 억양을 맞춰 나가는 모습이 귀여워서 따라 했던 것인데 분명히 불편하게 보였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당연히 당사자에게 연락해서 사과의 뜻을 전달했고 그와는 별개로 제 실수에 대해 다시 사과의 글을 올린다"라며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상대방의 입장을 배려하며 진행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다음은 김태균 사과글 전문이다.

지난주 8월 6일 목요일 '컬투쇼' 특선라이브에 출연했던 (여자)아이들과의 생방송 인터뷰 중에 제가 아이들의 멤버 중 외국인 멤버의 서툰 한국어를 따라 했던 것에 대해 불편하셨던 분들과 (여자)아이들의 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희화화하고자 한 것은 절대 아니고 열심히 억양을 맞춰 나가는 모습이 귀여워서 따라 했던 것인데 분명히 불편하게 보였습니다. 당연히 당사자에게 연락해서 사과의 뜻을 전달했고 그와는 별개로 제 실수에 대해 다시 사과의 글을 올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상대방의 입장을 배려하며 진행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컬투쇼']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