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3500 0032020081062013500 05 0507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4401000 1597044414000

외야수 글러브 맞고 펜스 넘어가면 홈런인가 실책인가(종합)

글자크기

MLB 텍사스-에인절스전서 공식 기록원 홈런→실책으로 정정

연합뉴스

외야수 아델의 글러브에 들어갔다가 나온 볼이 펜스 넘어가는 장면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큰 포물선을 그린 타구가 외야수의 글러브를 맞고 그대로 펜스를 넘어갔다면, 이는 타자의 홈런일까, 아니면 야수의 실책일까.

좀처럼 보기 드문 장면이 1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텍사스 레인저스와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경기에서 나왔다.

텍사스가 5-2로 앞선 5회말 공격 때 닉 솔락이 타석에 들어섰다.

솔락은 에인절스 우완 구원 투수 마이크 메이어스의 높은 공을 힘차게 밀어 우측으로 향하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연합뉴스

글러브에 들어왔다가 튄 볼이 펜스 넘어가는 걸 지켜보는 아델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에인절스 유망주인 우익수 조 아델은 타구를 바라보며 뒤로 달려가더니 낙구 지점 근처에서 왼쪽 팔을 뻗어 글러브에 공을 담으려고 했다.

이 순간, 공은 글러브에 들어갔다가 마치 점프하듯 튀어나와 바로 뒤에 있던 담 바깥으로 넘어갔다.

황당한 결과에 아델은 양손을 머리 위로 올리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필 높이 2.44m인 펜스가 꺾여서 낮아진 지점의 담을 탔다.

MLB닷컴에 따르면, 이 경기 공식 기록원인 래리 범프는 애초에 솔락의 홈런으로 선언했다가 메이저리그 공식 통계회사인 엘리어스 스포츠와 상의 후 아델의 실책으로 기록을 정정했다.

따라서 공식 기록도 '아델의 실책에 의한 4베이스 진루'라는 진기록으로 수정됐다.

연합뉴스

홈런인 줄 알고 기뻐하는 솔락(15번). 기록은 우익수 실책에 의한 4베이스 진루.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지금도 1993년 텍사스 레인저스 외야수 호세 칸세코의 머리를 정통으로 맞고 튄 공이 펜스를 넘어가 홈런이 된 장면이 메이저리그 진기명기로 TV에서 심심치 않게 나온다.

당시 타구는 홈런이었고, 공식 기록원은 칸세코에게 실책을 주지 않았다.

미국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칸세코의 사례를 들어 솔락 타구 판정이 논란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메이저리그 규칙을 보면, 페어 영역에서 뜬공이 야수에 의해 굴절돼 파울 영역의 관중석 또는 펜스로 넘어가면 타자는 2루에 진루할 수 있고, 이 뜬공이 페어 영역의 관중석 또는 펜스 밖으로 넘어가면 타자에게 홈런이 주어진다.

또 이 뜬공의 굴절된 지점의 거리가 홈 플레이트에서 76.2m(250피트)에 못 미친다면, 타자는 2루 진루권만 얻는다고 덧붙였다.

규정에 따르면 솔락의 타구는 홈런이다.

다만, 엘리어스 스포츠는 야수가 정상 수비로 걷어낼 수 있었느냐를 홈런과 실책의 기준으로 제시했다.

공식 기록원이 볼 때 정상 수비로 충분히 잡을 수 있던 타구로 판단했다면 실책을, 정상 수비로 걷어내기 어려웠다면 홈런으로 각각 판정할 수 있다는 의미다.

범프 기록원은 아델이 너끈히 걷어낼 수 있었다고 판정해 실책으로 기록하고, 솔락에게는 홈런과 똑같은 4베이스 진루권을 줬다.

솔락과 텍사스 구단이 이의를 제기하면,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4시간 이내에 이를 자세히 판독해 기록을 다시 바꿀 수도 있다.

우리나라 프로야구 기록을 결정하는 KBO 기록위원회는 과연 어떻게 판단했을까.

KBO 기록위는 마침 이날 열린 회의에서 화제에 오른 빅리그 영상을 보고 홈런인지, 실책인지 의견을 나눴다.

김태선 기록위원장은 "회의 참석 인원 17명 중 15명이 홈런이라고 결론 내렸다"고 소개했다.

기록위원 대다수가 야구 규칙을 준용해 홈런으로 판정했고, 두 명은 실책일 수도 있다고 봤다.

아델이 워닝 트랙까지 잘 쫓아간 만큼 마지막 순간에 타구를 걷어낼 수 있었다는 판단도 설득력을 얻은 셈이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