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2540 0092020081062012540 01 01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3063000 1597043089000

'사의 표명' 김조원 민정수석, 靑 수보회의 유일하게 불참

글자크기

노영민·강기정·윤도한·김거성·김외숙 등 5명은 정상 참석

文대통령 사표 수리 전 불참…사퇴 결심 굳힌 것으로 해석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김조원 민정수석이 7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비서실 수석 전원과 함께 사의룔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종인 신임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는 모습. 2020.08.07.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태규 기자 = 지난 7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함께 일괄 사의 표명 때 이름을 올렸던 김조원 민정수석비서관이 1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청와대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에 불참했다.

문 대통령의 사표 수리 여부와는 무관하게 참석해야 할 회의에 불참한 점으로 볼 때 이미 스스로 사퇴의 마음을 굳힌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여민1관 3층 영상회의실에서 수보회의를 주재했다. 최근 정부가 잇따라 발표한 부동산 대책의 효과를 설명하고 확고한 정책 의지를 국민들에게 재확인하는 의미를 가진 회의였다.

이날 회의에는 김 수석을 제외하고 노 실장과 함께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던 강기정 정무 수석, 윤도한 국민소통 수석,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 김외숙 인사 수석은 모두 참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수석의 불참에 관해 "(외부에) 알려진 그대로의 의미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곧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문 대통령의 사표 수리 때 김 수석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내년 지방선거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강기정 정무수석과 윤도한 소통수석 등 일부 사표를 선별적으로 우선 수리한 뒤 김외숙 인사수석과 노 실장 수순으로 점진적 퇴진을 모색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향후 있을 개각 소요 등을 감안할 때 인사추천위원회 위원장인 비서실장과 간사인 인사수석까지 한꺼번에 사표를 수리할 경우 국정운영에 어려움이 예상되기 때문에 순차적인 교체를 모색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김 수석은 송파구 잠실동 갤러리아 팰리스 48평형(전용면적 123 ㎡)과 강남구 도곡동 한신아파트 30평형(전용면적 84㎡) 등 서울 노른자 지역에만 아파트 두 채를 보유하고 있어 문 대통령의 부동산 시장 안정화 의지를 무색하게 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최근에는 잠실 아파트를 시세보다 최소 2억원 이상 비싸게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지며 애초부터 처분 의지가 없던 게 아니냐는 비난도 제기됐다.

김 수석의 후임으로는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했던 인사들이 거론된다. 사정비서관을 지냈던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법무비서관을 지냈던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