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2362 0232020081062012362 01 01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2822000 1597042840000

"수해 현장서 인증 사진?" 심상정 '수해복구 인증샷 구설'에 사진 삭제

글자크기

심상정 수해복구 인증사진 비판 이어져

시민들 "사진 찍으러 갔나" "실망스럽다" 반응

아시아경제

정의당 동료 의원들과 함께 경기도 안성시의 한 수해 복구 현장을 찾은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모습/사진=심상정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경기도 안성의 수해복구 현장을 찾은 뒤 인증사진을 게재한 것을 두고 "재난현장에서 인증사진을 찍은 행위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심 대표는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심 대표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해복구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 5장을 올리면서 "오늘 정의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농가에서 수해복구 지원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진에는 함께 수해복구작업에 나선 류호정 의원 등 동료 의원들과 가재도구를 옮기고, 커피를 마시며 휴식을 취하는 심 대표의 모습이 담겼다.


심 대표는 "늘 재해 현장 방문은 조심스럽다. 다급한 긴급복구 현장에 실질적 도움도 못 되면서 민폐만 끼치게 되지 않을까 해서다"라며 "망연자실한 피해 주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일했다"고 말했다.


이어 "집안 가득한 토사를 퍼내고 또 퍼내며 가재도구를 끌어내고, 도랑 진흙 바닥에서 평생 간직해온 부모·형제들 사진도 찾아드렸다"며 "저희가 준비해간 김밥과 정성껏 끓여주신 라면을 함께 나눠 먹으며 피해 주민과 마음을 나누었다"고 현장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폭우 피해를 복구하기도 전에 주말에 또 큰 비가 예고되어 걱정이 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시민들의 인내와 연대로 극복했듯, 작은 정성과 격려의 마음을 나누어 수해 지역 주민들께 용기를 드리면 좋겠다"며 "응급복구 작업은 지자체에서 할 수 있지만, 도로복구나 피해지원 등은 중앙정부에서 지원해야 한다. 정의당은 피해 주민들께서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으실 수 있도록 국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수해복구 현장을 찾은 인증사진을 게재한 것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심 대표는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사진=심상정 페이스북 캡처


해당 게시물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은 댓글로 응원과 지지를 표하는가 하면,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재해 현장에서 인증사진을 찍은 것은 부적절했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수재민들을 돕기 위한 자리인 만큼 '보여주기식' 홍보용 사진 촬영은 지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네티즌 김 모 씨는 "제발 이런 작업 하실 때는 카메라 가져가지 말아달라"며 "진짜 좋은 일을 하셨다면 이렇게 홍보 안 하셔도 도움받은 분들께서 고마움 마음에 올려 주실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 심 모 씨는 "하나도 기특하지 않다. 저기서 삽질하라고 국민 세금으로 세비 활동비 주는 거 아니다"라며 "주어진 역할에 충실하시기 바란다. 국회의원이라면 그 시간에, 저런 재해가 왜 일어났는지, 이걸 어떻게 수습해야 하는지, 앞으로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등을 조사하고 고민하고 해결하시는 데에 역량을 쏟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황 모 씨 또한 "기념사진 찍을 수 있다고 보지만 시점이 문제가 될 수 있겠다"며 "충분히, 몇 달 정도 지나고 수습이 됐을 때 추억 삼아 올리면 오히려 반응이 좋을 수도 있지만, 시점상 욕먹는 게 당연하다"고 비판했다.


이밖에도 누리꾼들은 "사진은 아닌 것 같다. 자랑하실 거면 이번 한 번이 아니라 정상복구될 때까지 하시는 게 어떠신가", "재난 현장에 가서 인증사진은 제발 좀 찍지 마시라. 이런 인증사진이나 찍는 마인드를 가진 사람들이 '쿨'한 척 하는 게 보기 안 좋다", "수해복구랍시고 가서 사진 찍고 오는 게 무슨 수해복구인가. 할 거면 조용히 가서 하고 와라", "정말 실망스럽다" 등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심 대표는 9일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 현재 심 대표의 페이스북에는 글만 남아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