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2354 0142020081062012354 03 0306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2816000 1597043063000

김진애 "다주택자 왜 적대시 하나.. 노영민 다주택 해소 약속 지켜라 "

글자크기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라디오방송서 밝혀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계속되는 청와대 비서실 다주택자 논란에 대해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10일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다주택자에게 집을 팔라고 한 분이 노영민 비서실장인데 저는 찬성하지 않는다"면서 "본인이 약속한 그 부분은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왜 그렇게 다주택자를 적대시하느냐"며 "여러 사정에 의해 다주택자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나는 다주택자를 문제라고 이야기 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다만 단타성, 정말 투기자들은 있는데 그런 사람들은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최근 국회 단상에서 한 부동산 발언과 관련해 재차 해명했다. 김 의원은 "30년 전에 집을 지었고 20년 전 시부모님이 살고 계셔서 할 수 없이 제가 인수를 했다. 그렇게 다주택자가 됐다. 저는 제 포지션과 관계없이 종합부동산세 올려야 하고 임차인을 보호하는 임대차보호법은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에 앞선 찬성 토론에서 "부동산값 올라도 문제없다. 다만 세금만 열심히 내십시요"라고 발언해 논란은 빚었다. 이후 본인이 서울 강남에 다세대주택 3채, 인천에 단독주택 1채 등 총 4채를 보유한 다주택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큰 비난이 일었었다.

김 의원은 저처럼 30년, 20년 (보유)한 사람들은 투기성과는 관계가 없는 사람이다. 고가 아파트 등을 정말 단타, 투기성으로 가지고 계신 분들이 그런 의사결정에 있는 것은 문제"라고 설명했다.

onnews@fnnews.com 이슈픽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