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1605 0372020081062011605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1645000 1597041659000 related

[팝업★]'최민환♥'율희 "쌍둥이 아윤, 태어났을 때부터 아파 경과 보는중..잘 크고 있다"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율희/사진=헤럴드POP DB, 율희 인스타스토리



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의 아내이자 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팬들과 소통하며 육아 조언을 건넸다.

지난 9일 율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스토리를 이용해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 한 팬이 최근 쌍둥이를 출산한 율희에게 "또둥이들 몇 kg에 낳으셨나. 저 둘째인데 조산해서 2.08kg에 낳았더니 무섭다"라고 고민을 털어놓자, 율희는 "아린이는 2.7kg에 건강했는데 아윤이가 2.4kg대에 나와서 병원에서 지내는 동안 미숙아 분유를 먹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율희는 "아윤이가 사실 태어났을 때부터 아픈 곳이 좀 있어서 경과를 계속 보는 중인데 너무 잘 커가고 잘 이겨내가고 있는 것 같다. 생각보다 아가들은 강하니 너무 걱정 마시고 사랑 듬뿍듬뿍 주시라"고 공감하며 팬을 안심시켰다.

헤럴드경제

율희 인스타그램스토리



또한 형제 터울과 아기를 갖는 기간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율희는 이와 관련 "저는 사실 시기를 따지지 않는 편이다. 그런데 2살 터울은 나중에 중고등학교 다닐 때 1학년, 3학년이 겹쳐 졸업식 입학식 교복 문제로 고민하시는 분도 계셨고, 대부분 출산 예정일은 연말은 피하려고 하시는 분들도 많았다"고 답했다.

이어 "아무래도 어릴수록 개월수 발달 차이가 심한데 어린이집에서 같은 나이 친구들과 어울릴 때를 많이 생각하시더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첫째 재율 군과 함께 자유롭게 외출을 하고 싶은 바람도 전했다.

최근 딸 쌍둥이를 품에 안은 율희는 SNS,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다이어트로 미모를 회복한 근황, 세 아이 육아 일상 등을 공유하며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비교적 어린 나이임에도 삼남매 엄마로서 능숙하게 육아 조언을 공유한 데 이어 쌍둥이 딸 아윤의 건강 근황까지 솔직하게 털어놓은 율희. 팬들과 네티즌들도 그를 향해 격려와 응원 보내고 있다.

한편 1997년생인 율희는 지난 2018년 최민환과 결혼해 아들 재율, 쌍둥이 딸 아윤, 아린을 두고 있다.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고 현재 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을 통해 팬들과 활발한 소통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