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1502 0142020081062011502 04 0401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1482000 1597041501000

'사랑의 불시착' 日외무상도 봤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예고편 (사진=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한국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최근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각을 세우고 있는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조차 이 드라마를 시청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10일 보도했다.

마이니치 신문의 야마다 다카오 특별편집위원은 이날 기명칼럼에서 "지난달 중순 모테기 외무상과 만났을 때 이 드라마를 보았느냐고 물었더니 "전부 봤다"고 반응했다고 밝혔다. 당시 야마다 특별편집위원은 16부작 가운데 3부까지 본 상태였는데 모테기 외무상은 "늦네요, 야마다 씨는"라며 농담을 던지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강제징용 배상 문제로 한·일 관계가 극도로 악화된 상황에서도 사랑의 불시착이 일본 콘텐츠 시장에 '정시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파이낸셜뉴스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마다 편집위원은 사랑의 불시착 극본 작성에 탈북자 증언까지 더했다는 점을 거론하며, "북한 주민의 생활 풍경, 인간군상을 진짜처럼 재현한 러브 코미디다. 발상이 참신하다"고 평가했다.

최근 일본에선 코로나19 사태로 외출이나 여행이 자제되면서 넷플릭스, 아마존 재팬 등을 통한 한국 드라마, 영화 등에 대한 콘텐츠 소비가 늘고 있다. 동영상 콘텐츠를 제공하는 넷플릭스에 따르면 이달 4일 일본 넷플릭스 종합에서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1위, 사랑의 불시착이 2위를 차지했다. 10일 현재 사랑의 불시착은 2위를 지키고 있고 '이태원 클라쓰'가 5위에 올랐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