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6190 0512020081061996190 02 0201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3282000 1597013319000

집중호우로 31명 사망·11명 실종 …"태풍 장미 오늘 한반도 상륙"

글자크기

이재민 6946명·시설피해 1만4091건

뉴스1

폭우가 지나간 9일 전남 구례군 구례읍 문척교에 큰나무 한그루 등 부유물들이 가득 걸려 있다. 20202.8.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지난 1일부터 전국에 내린 집중호우로 31명이 사망하고 11명이 실종됐다. 이재민은 4023세대 6946명을 기록 중인 가운데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면서 피해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0일 오전 6시까지 집중호우로 경기와 전남 각 8명, 충북 7명, 전북 3명, 서울·충남·강원·경남·광주 각 1명 등 총 31명이 목숨을 잃었다. 실종자는 충북 6명, 충남 2명, 경기·경남·전남 각 1명 등 11명이고 부상자는 8명이다.

이 중 지난 7일부터 광주·전남 지역 등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쏟아진 물폭탄으로 13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오전 0시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전남 담양 612㎜, 전북 순창 562㎜, 광주시 535㎜, 전북 진안 478.5㎜, 경남 산청 464.5㎜, 전남 곡성 453.5㎜, 경남 함양 348.5㎜ 등 남부 지방에 물폭탄이 쏟아졌다.

이로 인해 전남 곡성에서는 산사태로 주택 5채가 매몰돼 총 5명이 사망했고, 전북 장수에서도 산사태로 주택 1채가 토사에 휩쓸려 50대 부부가 매몰돼 숨졌다.

전남 담양에서는 산사태로 넘어진 전봇대로 인해 화재가 발생해 70대 여성이 목숨을 잃었고, 침수 주택에서 실종된 8세 어린이가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전남 화순에서는 논 배수로를 살피러 나간 60대 남성이 급류에 휩쓸려 숨졌고, 경남 거창 야산에서도 토사가 쏟아져 80대 남성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뉴스1

9일 오후 2시40분께 인천 미추홀구 학익동 도로가 20cm가량 침수됐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 하고 있다. 인천은 8일부터 호우경보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인천소방본부)2020.8.9/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부터 누적된 이재민은 전국 11개 시도 4023세대 6946명이다. 이 가운데 1929세대 3425명은 귀가하지 못했다. 집을 잠시 떠나 인근 체육관이나 마을회관 등으로 일시대피한 인원도 4555세대 9547명이다.

또 도로와 교량 4348곳과 하천 561곳, 저수지·배수로 221곳, 산사태 718곳 등 공공시설 7546곳과 주택 4148동, 비닐하우스 346동 등 사유시설 6545곳 등 총1만4091건의 시설물이 피해를 입었다. 농경지는 2만5113ha가 침수됐다.

피해를 입은 시설물 중 65.3%인 9208곳은 응급복구가 완료됐다. 고속국도 호남선(동광주IC~서광주IC), 국도 15호선(전남 화순군 일대) 등의 통행이 재개됐고 영동선, 경강선, 장항선, 경부선, 전라선 등 5개 철도 노선의 임시복구가 완료됐다.

21개 국립공원 607개 탐방로와 광주대구선, 호남선, 인천김포선 등의 도로 100개소가 통제 중이다. 철도 5개 노선은 운행이 중지됐고 지하·하부도로 17개소와 둔치주차장 196개소의 출입이 금지된 상태다.

중대본은 제5호 태풍 '장미'가 이날 한반도에 상륙해 오는 12일까지 최대 500㎜의 비를 뿌릴 것으로 예보했다. 현재 '장미'는 제주 서귀포 남쪽 약 300km 해상에서 시속 38km로 북북동진 중이다.
hg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