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6178 0032020081061996178 05 0507003 6.1.17-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3227000 1597013238000

STL 김광현의 동료 수 명, 코로나19로 응급실서 치료받아

글자크기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선수단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팀 동료 수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병원 응급실에 치료를 받았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STL)의 마크 실트 감독은 10일(한국시간) 지역 라디오 KMOX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다수 구성원의 몸 상태는 나쁘지 않지만, 몇 명은 증세를 보인다"며 "이들은 병원 응급실에서 링거 주사를 맞는 등 치료를 받았다. 현재 응급실에 입원한 구성원이 없다"고 밝혔다.

실트 감독은 "다행스럽게도 심각한 상황에 놓인 구성원은 없지만, 코로나19 확산 문제가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음을 알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1일 선수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처음 양성 반응을 보인 뒤 9일까지 총 16명(선수 9명, 직원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유증상자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로이터통신과 ESPN 등 현지 주요매체들은 관계자를 인용해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세인트루이스와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주중 3연전이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당초 김광현은 12일 피츠버그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지만, 경기가 연기되면서 등판 일정 역시 무기한으로 미뤄졌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