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6054 0042020081061996054 02 0208002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7012211000 1597012568000

[날씨] 오전~오후 남부 태풍 영향권...해안 지역 각별히 주의

글자크기
[앵커]
태풍 '장미'가 북상하며 전국에 강풍을 동반한 호우 비상입니다.

자세한 태풍 상황, 기상센터 연결해 알아봅니다. 권혜인 캐스터!

장마에 이어 태풍까지 북상하고 있다고요?

[캐스터]
현재 제5호 태풍 장미는 서귀포 남쪽 약 2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9km의 속도로 빠르게 북상 중입니다.

태풍은 오늘 오전 중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겠고요.

오후에 경남 통영에 상륙한 뒤, 경남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태풍의 최근접 시각을 살펴보면 제주도 서귀포는 오전 10시가 되겠고, 통영은 오후 3시, 부산은 오후 6시쯤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되겠습니다.

이미 제주와 남해 상에는 태풍특보가 내려졌고요.

그 밖의 남부와 충북, 강원 남부와 동해 상에도 차례로 태풍 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오전 9시부터 오후까지 태풍이 지나가는 길목에 있는 제주와 남부 지방이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되겠는데요.

특히 오늘 부산의 만조 시각이 오후 12시 무렵으로 태풍 북상 시간과 겹치는 만큼 해안 지역에 계신 분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현재 레이더 화면을 보시면 장마 전선이 북한 지방으로 올라가며 비는 대부분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고요.

제주와 영남 지역은 점차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특히 경남 산청과 하동에는 시간당 15mm 안팎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내일까지 충청과 남부, 제주에는 50~150mm의 비가 예상되는 가운데 많은 곳에는 250mm 이상의 호우가 예상됩니다.

특히 폭우와 함께 초속 10에서 25m 이상의 강풍까지 불겠는데요.

보통 초속 10m 이상의 강풍이 불면 간판이 날아가고, 20~30m의 강풍이 불면 나무나 신호등이
부러질 수 있는 정도의 위력입니다.

따라서 태풍 북상에 대비해 거주하고 계신 지역의 기상 정보를 수시로 확인하시고요,

지하 차도나 하천 주변 통행은 금지하는 등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모레는 잠시 비가 소강상태를 보인 뒤 중북부 지방은 주 후반까지 장맛비가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센터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