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5979 0182020081061995979 04 0401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012114000 1597617488000

확진자 5만명 육박하는 일본, 아베는 그런데도 여전히…

글자크기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5만명을 육박하고 있다.

그러나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긴급사태를 가급적 선언하지 않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9일 하루 동안 1444명이 발생했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10일 보도했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엿새 연속 1000명을 넘어서고 있다.

이로 인해 최근 일주일 사이 신규 확진자는 9658명에 이른다. 이로써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4만9622명이다.

사망자는 5명 늘어 1061명으로 집계됐다.

9일 일본 수도 도쿄도에서는 확진자 331명이 새로 나왔다. 그러나 인구 규모를 고려하면 지방이 더 심각하다.

오키나와는 이날 확진자 159명이 새로 파악됐다. 오키나와 인구가 146명, 도쿄도 인구가 1400만명인 점을 고려하면 9일 신규 확진자 기준 인구당 확진자는 오키나와가 도쿄의 약 4.6배 수준이다.

시마네(島根)현에서는 92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아 역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이같은 상황에도 경제 정책과 방역을 병행하겠다며 여전히 긴급사태 선언을 피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9일 나가사키(長崎)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 선언이 고용이나 생활에 주는 영향을 생각하면 감염을 컨트롤하면서 가능한 한 재선언을 피하는 대응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관광산업을 살리겠다며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정책을 강행 중이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