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5953 0112020081061995953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62083111 false true true false 1597011940000 1597011969000

진중권 '4대강 사업' 소환한 통합당에 "아직도 정신 못차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머니투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4대강 사업'을 소환한 미래통합당을 향해 "쓸데없는 말을 보태 점수를 까먹는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통합당 의원들이 이번 홍수 피해에서 4대강 사업을 언급한 기사를 올려놓고 "인제 와서 그런 얘기 해봐야 욕만 먹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통합당이 아직도 자기 세계에 갇혀서 민심과 교감하는 능력이 떨어진다는 것을 보여 준다"며 "싸움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이 싸울 장소를 고르는 것이다. 대체 뭘 얻겠다고, 덮어둬야 할 과거의 기억을 되살려내야 새삼 욕만 먹을 뿐인데"라고 꼬집었다.

앞서 정진석 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이 없었으면 이번에 어쩔 뻔했느냐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며 "문재인 정부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4대강 보를 때려 부수겠다고 기세가 등등하다. 참으로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MB 시절 지류·지천 정비를 하지 못하게 그렇게도 막더니, 이번 폭우 피해가 4대강 유역이 아닌 지류·지천에 집중돼 있다는 사실을 그대들은 이제 실감하는가"고 섬진강 일대 홍수의 원인을 4대강 사업의 부재로 들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4대강 사업이 홍수 조절 기능이 없다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낙동강 터지고, 영산강 터졌다"며 "4대강의 홍수예방 효과가 없다는 게 두 차례의 감사로 공식 확인된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상식적으로 물을 가둬놓는 기능을 하는 보가 홍수 예방에 도움이 될 리가 없다"며 "통합당은 과거의 오류에 집착할 게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통합당에서 뻘소리(허튼소리)가 나오는 건 아직도 그들이 정신을 못 차렸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7일과 8일 폭우가 내린 전남 지역은 9명 사망, 1명 실종 등 10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주택은 1898동이 파손되거나 침수됐으며, 농경지 6823㏊가 물에 잠겼다. 이재민도 2774명이 발생한 상황이다.

이동우 기자 canel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