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5870 1092020081061995870 02 0201001 6.1.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7010685000 1597013692000

태풍 ‘장미’ 오후 남해안 상륙할 듯…남해안 최고 250mm 비

글자크기

[앵커]

5호 태풍 '장미'가 빠른 속도로 북상중입니다.

오늘 아침 제주도를 지나서 오후에는 영남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재난방송센터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김민정 기자, 먼저 지금 이 시각 비가 내리고 있는 지역부터 살펴보죠.

[기자]

네, 기상레이더로 현재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서해상에서 유입되는 비구름 대는 북한 쪽으로 유입된 뒤 북동진하고 있습니다.

다만 남쪽에서 강한 비구름대가 들어오면서 현재 진주에는 시간당 40mm, 경남 의령, 사천, 합천 등지에도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까지는 북한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렸는데요.

임진강 상류의 수위가 다시 높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임진강과 이어지는 하천 유역에서는 철저히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앵커]

5호 태풍 '장미'가 빠르게 북상 중인데요.

현재 위치는 어디죠?

[기자]

네, 천리안 위성영상으로 분석해보겠습니다.

5호 태풍 '장미'는 현재 서귀포 남쪽 240킬로미터 해상까지 접근했습니다.

시속 39km의 속도로 북상 중입니다.

조금 느려지긴 했지만, 여전히 빠른 속돕니다.

조금 뒤인 오전 8시에는 제주도 전역에, 오전 9시에는 전남 거문도에 태풍 주의보가 발효될 예정입니다.

기상청은 5호 태풍 장미가 오늘 오전 9시 쯤 제주도 해상을 거쳐 오후 3시 쯤엔 영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후엔 영남내륙을 통과해 밤에는 동해상으로 빠져 나갈 걸로 보입니다.

[앵커]

장마에 또, 태풍까지... 걱정이 큰데요.

지역별로 언제 태풍 영향권에 들지, 위험 시점을 설명해 주시죠.

[기자]

네, 일단 내일까지 기상청이 예보한 강우량 보면요,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에 50에서 150mm의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이중에서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등 일부 지역엔 최대 250mm의 비가 예보됐습니다.

수도권과 강원도엔 최대 80mm의 비가 올 거로 보입니다.

태풍이 지나가고 나서도, 오늘 밤엔 충청도와 전북에 또 많은 비가 오겠습니다.

태풍으로 인한 비바람 영향을 자세히 분석해 보겠습니다.

먼저 바람이 가장 강한 곳은 경남 해안이고, 제주와 전남 해안, 강원 남부에도 초속 20 미터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시간대 별로는 어느 지역이 가장 위험한지도 살펴보겠습니다.

태풍이 북상해 내륙의 찬 공기와 만나면, 태풍이 상륙한 지역 뿐만 아니라 인접한 내륙지역에도 비가 예상됩니다.

일단 오늘 아침까지는 제주지역,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엔 경남과 전남, 지리산 인근지역에 비가 집중될 전망입니다.

태풍이 상륙한 뒤에는 경북과 강원 남부 지역에도 거센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슈퍼컴퓨터가 예상한 비구름 영상을 봐도 제주와 영남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이 예고됐습니다.

특히 태화강과 낙동강 하구에선 비바람이 부는 시점에 만조시각이 겹칠 것으로 보여 하천 범람 위험이 큽니다.

울산 만조 시각은 오전 11시 21분이고, 부산 만조시각은 정오 쯤입니다.

미리 숙지하시고, 대비를 철저히 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김민정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