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5673 1242020081061995673 06 0601001 6.1.17-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0220000 1597010213000 related

권민아, 지민·설현·FNC대표 비난 후 극단적 시도

글자크기

아직 끝나지 않은 AOA 따돌림 논란

“설현·한성호 대표도 똑같은 방관자”

소속사 “생명 지장없지만 심적 불안”

스포츠동아

그룹 AOA 전 멤버 권민아. 사진출처|SNS


걸그룹 AOA를 둘러싼 논란이 또 불거졌다. 전 멤버 권민아(27)가 팀 동료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과거 갈등으로 인해 겪은 고통을 다시 호소한 뒤 극단적인 시도를 했기 때문이다. AOA 소속사 측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지만 논란은 쉽게 잦아들지 않고 있다.

권민아는 8일 SNS를 통해 지민과 설현 등 AOA의 일부 멤버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의 한성호 대표를 지목하며 비난했다. 그는 “11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다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고 했다고 뭐라고 했던 사람들.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뒤이어 극단적인 시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소속사 우리액터스에 따르면 권민아는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한 상태다. 소속사 측은 “정확한 정신건강 상태에 대해 전문의와 상담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오래 전부터 우울증 약을 복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권민아는 앞서 지난달 SNS를 통해 AOA 활동 당시 멤버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해 수차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지민이 사과하며 팀에서 탈퇴, 활동을 중단했다.

또 다시 과거 멤버들 사이에 벌어진 갈등과 관련해 논란이 일면서 팬들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이에 FNC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AOA와 관련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권민아가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며 멤버들간 관계를 더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던 점 깊이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