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5636 0252020081061995636 02 02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09826000 1597014619000

[속보] 태풍 '장미' 서귀포 향해 북상, 오후3시쯤 부산 지날듯

글자크기
올해 처음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제5호 태풍 ‘장미’가 10일 오전 7시 현재 서귀포 남쪽 약 210km 해상까지 접근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제5호 태풍 장미는 오전 7시 현재 서귀포 남남동쪽 약 210km 해상(31.4N, 127.2E)에서 시속 38km로 북북동진 중이다. 일부 경남에는 호우특보 발효중이다. 제주도(8시 발효)와 일부 전남남해도서(9시 발효)에는 태풍특보가 발표됐다. 특히, 경남에 시간당 4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고, 전남남해안과 제주도에는 시간당 15mm 내외의 강한 비가 오고 있다.

조선일보

태풍 장미 진로./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풍 장미는 오후 3시쯤엔 부산 서남서쪽 약 70km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0일은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전남남해안과 경남해안, 제주도, 지리산 부근에, 이날 늦은 밤(오후 9시)부터 11일 오전(12시) 사이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충청도와 전북에는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11일에는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에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도, 남부지방, 제주도는 50~150mm(많은 곳 (10일) 전남남해안, 경남해안, 제주도(남부와 산지), 지리산 부근, (11일) 충청도, 전북 250mm 이상), 서울.경기도, 강원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는 30~80mm(많은 곳 강원남부 120mm 이상)이다.

또 10일 태풍 영향 경남해안 매우 강한 바람이 있겠다고 했다.

10일 강원남부와 충청내륙, 남부지방(서해안 제외), 제주도에는 바람이 35~60km/h(10~16m/s), 순간풍속이 90km/h(25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특히 경남해안에는 50~70km/h(14~20m/s)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30~50km/h(9~14m/s)로 강하게 불겠다.

10일과 11일 전국에 비가 오다가 11일 오후 6시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 전라도는 밤(오후 6시~12시)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한편, 대기불안정으로 12일 오후(12~오후6시)에 경기남부와 강원영서남부에는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와 일부 경북남부내륙에는 10일 낮 기온이 31도 이상 오르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 이상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특히 11일 강원동해안과 경북, 제주도에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어 매우 덥겠다. 일부 지역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10일 낮 최고기온 27~31도, 11일 아침 최저기온 23~27도, 낮 최고기온 27~34도로 예보됐다.

[김효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