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4664 0682020081061994664 03 03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6996000000 1596996083000

현산, 금호에 ‘아시아나 재실사’ 협상 역제안

글자크기

금호산업의 거래종결 주장에 인수상황 재점검 전제 협의 요구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거래 종결을 위해 대면협상을 제안했던 금호산업에 ‘재실사’를 위한 대면협상을 역으로 제안했다.

현산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재실사를 위해 금호산업에 양사 대표이사 간의 대면협상을 제안한다”며 “일정과 장소 등 협상을 위한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금호산업의 제안을 최대한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금호산업이 거래 종결을 위한 대면협상을 제안한 것에 대해 현산이 입장을 밝힌 것이다. 금호산업은 이달 7일 “현산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당사자인 금호산업과의 협상은 뒤로한 채 일방적이며 사실관계가 잘못된 내용의 보도자료를 통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대면협상을 요구한 바 있다. 현산은 “금호산업이 인수 상황 재점검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인정하는 것을 전제로 인수인과 매도인이 만나 협의를 조속히 진행하자”며 금호산업의 대면협상 요구는 받아들이지만 협상의 목적은 재실사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금호산업과 현산은 올해 초부터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책임 공방을 이어오고 있다.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지난달 해외 기업결합심사 등 계약서에 거론된 거래 종결을 위한 주요 선행 요건이 충족됐다는 입장인 반면 현산은 아시아나항공의 부채가 2조8000억 원으로 증가하고 회계장부 신뢰성이 하락해 인수 계약에 하자가 발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