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4521 0182020081061994521 05 0507003 6.1.17-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6989168000 1596989286000

류현진, 버팔로 홈개막전 등판...12일(한국시간) 말린스 상대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또 다른 '개막전'에 나선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취재진과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류현진, 피어슨 이 두 선수가 마이애미와 2연전에 나선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한국시간 12일 오전 7시 37분(현지시간 11일 오후 6시 37분) 뉴욕주 버팔로의 샬렌필드에서 열리는 마이애미 말린스와 시리즈 첫 경기 선발 등판한다. 우완 엘라이저 에르난데스가 상대 선발로 예고됐다.

매일경제

류현진이 버팔로 홈개막전에 등판한다. 사진= MK스포츠 DB


이날 경기는 블루제이스에게 뜻깊은 경기다. 그동안 홈구장없이 떠돌이 생활을 하던 토론토에게 처음으로 '홈구장'이 생기는 날이다.

블루제이스는 캐나다 연방 정부의 승인을 얻지 못해 미국내 다른 구장을 홈구장으로 찾아야했고, 몇 번의 시도와 실패 끝에 구단 산하 트리플A 홈구장인 샬렌필드를 홈구장으로 택했다.

메이저리그 경기를 치르기에 살짝 부족했던 샬렌 필드는 그동안 클럽하우스, 훈련 시설, 조명, 그라운드 등을 대거 보수했다. 마침내 새단장을 마치고 이날 경기를 치른다. 토론토에게는 진정한 의미의 홈개막전인 셈이다.

몬토요는 "처음에는 여전히 원정 경기를 치르는 기분이겠지만, 한 두 경기 정도 치르고나면 홈구장처럼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블루제이스는 이날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경기를 가진 뒤 버팔로로 이동, 하루 휴식을 갖는다. 몬토요는 "구장을 아직 보지 못했기 때문에 선수들 중에는 야간에 조명이 어떤지를 확인하러 가는 선수들도 있을 것"이라며 휴식일이지만, 구장 적응을 위해 문은 열어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