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4085 0042020080961994085 03 03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979229000 1596980048000

KDI "경기 회복 긍정적 신호"...정부 "3분기 경기반등 정책 총동원"

글자크기
[앵커]
한국개발연구원 KDI는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줄어들며 경기 회복의 긍정적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하지만, 전 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늘어나는 등 대외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다고 전망했습니다.

정부는 3분기 경기 반등을 위해 모든 정책역량을 동원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오인석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개발연구원 KDI의 경기진단이 크게 바뀌었습니다.

지난달 수출 부진으로 경기 위축이 지속되고 있다는 판단에서 이달에는 경기 회복에 대한 긍정적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축소되며 경기 부진이 다소 완화되고 있다는 진단도 내놨습니다.

승용차를 중심으로 소매판매액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글로벌 반도체 수요의 증가로 관련 설비투자도 높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생산 측면에서도 광공업과 서비스업 생산의 감소 폭이 모두 축소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와 긴급 재난지원금 지원, 조업일수의 증가 등 일시적 요인도 내수 부진 완화에 일부 기여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KDI는 7월 수출도 주요국의 경제활동 재개로 대외수요 위축이 완화되면서 감소 폭이 축소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정규철 / KDI 경제전망실장 :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반영되며 대내외 경제 심리가 회복되고 있습니다. 다만, 전 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의 증가와 미국과 중국 간 대립 격화는 경기 회복의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부는 정책적 노력 등에 힘입어 소비와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반등의 신호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6월 산업활동동향과 7월 수출 지표가 크게 개선됐고, 6월 경상수지도 8개월 만에 최대 흑자를 기록하며 긍정적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김용범 / 기획재정부 1차관(7일,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 정부는 3분기 경기 반등 속도 및 반등 폭을 높이기 위해 소비와 투자 등 내수활성화와 동시에 수출 활력 회복에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정부는 8대 소비쿠폰 본격 집행 등 소비와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과 일반지주회사의 기업형 벤처 캐피탈 제한적 보유 허용 등 투자 활성화를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YTN 오인석[insuko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