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4043 0292020080961994043 06 0602001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79200000 1596983691000 related

'미우새' 김희철, 현실육아X비눗방울 지옥에 깃발‥똑닮 청결DNA 조카까지 '깜짝'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미우새'에서 김희철이 현실 육아에 깃발을 들어 웃음을 안겼다.

9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 다양한 에필로그가 그려졌다.

오민석이 이국주 팬이라면서 이상민과 함께 집을 방문했다. 오민석은 "너튜브도 구독하고 '코빅'도 다 보고 있다"면서 갑자기 분위기가 팬미팅이 되어 웃음을 안겼다.

이국주는 집에 둔 식탁부터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였다. 불판이 달린 식탁부터 포장마차 베란다가 웃음을 안겼다. 이국주는 "가수들이 계속 친구들을 불러서 가수만 6명이서 여기서 먹은 적이 있다"며 일화를 전해 또 한 번 웃음을 터트렸다.

이국주는 본격적으로 자신의 고기쌈을 전수, 직접 너튜브에서 보여준 먹방을 보이겠다고 하자 오민석은 성공한 덕후가 되어 눈 앞에서 이국주의 먹방을 보며 신기해했다. 급기야 "휴대폰으로 찍고싶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오민석도 이국주의 꿀팁을 얻고 먹방을 시식, 이국주가 도와주려하자 "아니 괜찮다"고 거부했다. 이국주는 "너무 거부한 거 아니냐, 내 집인데 내가 나갈 뻔했다"고 말해 또 한번 폭소를 안겼다. 그 사이, 이국주표 쌈을 맛본 오민석은 "맛집 인정, 웬만한 식당보다 맛있다"며 감탄했다.

지상렬이 조카들과 함께 김희철 집을 방문했다. 김희철의 열혈 팬이라는 조카들은 김희철과 놀이를 시작했다.
김희철도 동심으로 함께 아이들과 놀이를 시작으로 상황극에 몰입했다.

현실육아에 현실타격을 받은 김희철, 아이들을 강제로 취침시키려 했으나 실패했다.새삼 부모님의 위대함을 느낀 김희철이었다. 이를 본 김희철母는 "아이들과 놀 줄을 몰라, 항상 조카들을 놀아주려해도 괴롭히게 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희철은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아이스크림 초코 케이크를 꺼냈다. 김희철 조카는 지상렬 조카가 케이크를 흘리자 "여기 흘렸다"면서 삼촌인 김희철의 청결DNA를 보여 웃음을 안겼다.

아이스크림으로 평화를 찾은 가운데, 희철의 강아지인 기복이가 지상렬 조카의 장난감을 물어뜯기 시작했다.
엉망이 된 장난감에 지상렬 조카가 울기 시작했고 김희철이 당황하며 수습에 나섰다.

김희철은 "고칠 수 있다"며 장난감을 뒤지기 시작, 다른 장난감으로 화제를 전환했지만 갑자기 집 안에서 비눗방울을 불기 시작했다.

김희철은 "우리 집에서 비눗방울 놀이를?"이라며 당황, 급기야 비눗방울 물을 쏟고 말았다. 김희철 조카도 버블 놀이에 푹 빠졌고 김희철은 비눗방울로 난장판이 된 집을 보며 기겁했다. 결국 모든 걸 포기하며 아이들 동심에 두손 두발 깃발을 든 김희철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