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4017 0012020080961994017 01 01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6978900000 1596982689000

정의당, 당 대표 권력 분산…부대표 수·권한 늘린다

글자크기

선출직 부대표 7명으로 확대

혁신위, 13일에 최종안 발표

[경향신문]

정의당이 부대표 숫자와 권한을 확대하는 쪽으로 혁신 방향을 정했다. 선출직 부대표를 7명까지 늘리고, 역할과 권한도 확대해 대표의 입김이 강한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보완하자는 구상이다.

정의당 혁신위원회는 지난 8일 최종 혁신안을 도출하기 위한 마라톤 회의를 마친 뒤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혁신위 관계자는 9일 기자와 통화하면서 “부대표 숫자를 현행 3명에서 7명까지 늘리는 것으로 합의했다. 부대표단은 선출직 부대표 5인과 원내대표, 신설될 ‘청년정의당’ 대표 등으로 구성된다”고 밝혔다. 혁신위는 오는 13일 최종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당 대표 1인에게 집중된 권한을 분산하는 지도체제 개편 문제는 정의당 혁신위의 주요 과제였다. 구체적으로 최고위원회 제도를 도입하는 ‘집단지도체제’도 유력하게 검토됐지만 결국 현재의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되 부대표의 발언권을 강화하는 ‘보완책’으로 결론이 난 것이다.

혁신위 관계자는 “단일지도체제에 집단지도체제의 특성을 일부 섞은 것”이라며 “기존 체제에서는 대표 권한이 너무 강해 부대표가 ‘꿔다 놓은 보릿자루’에 그친다는 지적이 있어서, 부대표 권한을 강화해 대표단 내 합의를 지향하는 방향으로 의사결정구조를 짜기로 했다”고 전했다.

‘대표단 회의’ 구성안은 앞서 혁신위가 지난달 발표했던 혁신안 초안에 포함된 내용이다. 그러나 부대표의 권한이 늘어난다고 해도 최종 의사결정권은 대표에게 있기 때문에, ‘심상정 체제’의 문제로 지적된 ‘대표의 일방적인 결정’ 구조를 극복하지 못한다는 우려도 있다.

혁신위는 지역조직 강화 방안과 청소년 당원권 문제, 청년정의당 설치 등에도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 혁신안은 오는 15일 전국위원회에 보고된 뒤, 30일 당대회에서 최종 의결된다.

김상범 기자 ksb1231@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