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3846 0182020080961993846 01 0104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62083111 false false false false 1596978450000 1596980767000

통합 "섬진강, 4대강사업 했다면 달랐을것"

글자크기
9년 만에 최악의 물난리로 전국적인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자 미래통합당 의원을 중심으로 탄식이 터져나왔다. 이명박정부(MB) 때 추진했던 '4대강 사업'을 제대로 유지만 했어도 피해 규모를 최소화했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4대강 사업이 없었으면 이번에 어쩔 뻔했느냐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며 "4대강 사업을 끝낸 후 지류 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더라면 지금의 물난리를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었을 것이란 생각도 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그러나 문재인정부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4대강에 설치된 보를 때려 부수겠다고 기세가 등등하다"면서 "참으로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정부 3년여 동안 기억에 남는 것은 적폐청산, 전 정권 탓하기뿐"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나중에 국민들은 이렇게 평가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소리만 요란했지 나라 살림살이 솜씨, 정책 실행력은 너무나 왜소하고 보잘것없었다고 말이다"라고 적었다. 정 의원은 지난해 자유한국당 시절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다. 또한 지난 6월 4대강 보 해체·철거를 막기 위한 하천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하기도 했다.

추경호 통합당 의원도 "(MB 때) 4대강 정비가 안 됐다면 이번 물난리 때 낙동강 유역도 엄청난 홍수 피해를 봤으리라는 게 지역 주민들의 이구동성"이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추 의원은 "4대강 사업을 좀 더 잘 관리하고 확대했더라면 이번 피해도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해진 통합당 의원은 "4대강 사업 당시 현 여권 지지층을 중심으로 강력하게 반대해 섬진강 준설과 보 설치를 못했다"며 "그때 했다면 이렇게 범람하거나 둑이 터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양광 시설이 산사태 원인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산사태 원인을 태양광 시설에 돌리며 "엉터리 태양광사업이 초래한 재앙"이라고 여권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통합당 일부에서 섬진강 등에 4대강 사업을 했다면 물난리를 막았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아직 재난은 진행 중"이라면서 "이런 상황에서 야당은 남 탓부터 하고 있다. 정말 제정신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고자 해야 한다"며 "남 탓이나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4대강 사업의 폐해는 이미 온갖 자료와 연구로 증명됐다"며 "이런 식으로 한다고 해서 당신들의 과오가 용서될 수 없다"고 역공했다.

[고재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