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3822 0232020080961993822 06 0602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78056000 1596978489000 related

'한다다' 이상이♥이초희, 가족 앞에 무릎 꿇고 "결혼 허락해달라" 선언(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한 번 다녀왔습니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9일 오후 방송된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상이가 결혼 허락을 받으러 이초희의 집으로 갔다.


윤재석(이상이)은 송다희(이초희)에게 "나랑 같이 살자. 나랑 결혼하자 송다희"라고 프로포즈한다. 이에 송다희는 놀란 표정을 지은 후 "헐"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린다.


다희는 "이제 막 편입했다. 졸업도 한참 남았고 취업도 해야되고 갈 길이 구만리다"며 거절한다. 하지만 재석은 "그 구만리 내가 같이 가겠다. 외조하겠다"고 설득한다. 하지만 다희는 파혼한 것, 공부한다고 편입한 것 등등 현재 자신의 상황을 들며 "너무 뻔뻔하다 내가"라고 털어놓는다. 하지만 재석은 "언젠가 넘어야 할 산이다"라며 긍정적으로 말해준다.


귀가한 재석에게 규진(이상엽)은 "집은 알아봤냐. 별로 안내키면 천천히 찾아봐라. 난 너 내보낼 생각 없다. 이건 형 진심이야"라고 말한 다. 역시 집에 돌아온 다희는 재석의 프로포즈 때문에 머릿속이 복잡하다.


장옥분(차화연)은 나희(이민정)가 이정록(알렉스)과 잘되지 않은 것이 내내 아쉽다. 하지만 나희는 이제 그만 관심 끄라고 말한다. 이에 가희(오윤아)는 "나희 윤서방이랑 아직도 연락 잘하고 다닌다"며 "엄마 집 나갔을 때도 윤서방이 알려줬다. 혹시 둘이 아직 미련이 남았나"라고 추측한다.


아시아경제

사진='한 번 다녀왔습니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규진과 나희가 병원에서 연애를 숨기느라 항상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이자, 한기영(강유석)과 홍성우(김현목)는 연애가 필요하다며 규진에게 여자를 소개시켜준다. 이 사실을 안 나희는 기영과 성우에게 화풀이를 한다.


강초연(이정은)은 김밥가게를 열기 하루 전 가족들을 먼저 불러 저녁을 대접한다. 송가네 남매는 돈을 모아 강초연에게 선물 대신 전하고, 강초연은 "효도받는 기분이 이런거구나"라며 기뻐한다.


나희가 규진과 안부 전화를 한 후 다희가 재석의 안부를 묻자, 나희는 "둘이 싸웠냐. 뭔지 몰라도 그냥 풀어라. 그렇게 죽상으로 있지 말고"라고 조언한다. 나희의 말에 다희는 재석과의 결혼 생활을 상상하며 황홀해하다가, 엄마아빠의 원성이 무서워 꿈에서 깬다.


아시아경제

사진='한 번 다녀왔습니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효신(기도훈)은 집 앞에서 전남편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 송가희를 발견하고 달려가 둘사이를 떼어놓는다. 전남편이 화를 내며 박효신에게 덤비려다가, 아들 지훈(문우진)이 다가와 "저 보러 오셨냐"며 반색하자 상황이 수습된다.


한동안 소원하게 지내던 다희와 재석은 벤치 데이트를 한다. 재석은 자신을 보여줄 수 있는 서류들과 송다희 외조 계획서를 만들어 다희에게 내민다. 이에 결심히 선 다희는 술을 잔뜩 마시고 재석과 집으로 간다.


그리고 재석은 무릎을 꿇고, 송영달(천호진)과 장옥분에게 "다희씨와 결혼하겠습니다. 허락해 주십쇼 어머님 아버님"이라고 말한다.


KBS2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