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2671 1092020080961992671 04 0401001 6.1.17-RELEASE 109 KBS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6967237000 1596967417000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로 깊이 43m인 구덩이 생겨”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일어난 대폭발로 깊이 40m 이상의 대규모 구덩이가 생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FP통신은 오늘(9일) 레바논 관료의 말을 인용해 "항구 폭발은 43m 깊이의 구덩이 한 개를 남겼다"고 보도했습니다.

레바논 매체 '데일리스타'는 5일 영국 셰필드대의 앤드루 티아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을 인용해, 베이루트 폭발의 충격파 세기가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폭탄의 20∼30%나 된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레바논 정부는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6년 전부터 보관돼 있던 질산암모늄 약 2천750톤이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번 폭발로 최소 158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실종됐으며 6천 명 이상 다쳤다고 레바논 정부는 집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박예원 기자 (air@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