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1419 1102020080961991419 08 0803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61502000 1596961892000

삼성, 인도 휴대폰 시장서 샤오미 제치고 1위... 反中정서 효과

글자크기
IDC 2분기 조사 결과… 인도 스마트폰시장 삼성 순위는 3위에서 2위로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샤오미를 제치고 1위를 탈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인도 스마트폰과 피처폰을 합친 휴대폰 시장에서 24%의 점유율로 중국 스마트폰업체 샤오미와 비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샤오미는 스마트폰 시장 영향력을 높여가며 지난해 4분기 첫 인도 시장 휴대폰 1위(21.1%)가 됐다. 샤오미는 지난 1분기에도 점유율 18.3%로 1위를 기록했지만 2분기만에 삼성전자에 1위를 내주게 됐다.

조선비즈

폴더블 디스플레이.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샤오미는 2분기에도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점유율 29.4%를 차지하며 1위를 지켰지만 삼성전자가 26.3%로 샤오미와의 차이를 줄이면서 3위에서 2위로 올라왔다. 삼성전자는 피처폰 시장에서도 선전하면서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 1위를 탈환하게됐다. 인도 휴대폰 시장은 피처폰 시장이 아직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40% 내외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스마트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샤오미·삼성·비보·리얼미·오포)와 피처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삼성·지오·아이텔·라바·노키아) 중 둘 다 이름을 올리는 곳은 삼성전자뿐이다.

IDC는 "삼성전자 M21는 2분기 인도에서 가장 잘 팔린 상위 5개 모델 중 하나였다. 온라인 전용 M시리즈가 오프라인 채널에도 출시되면서 점유율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인도·중국 간 갈등 고조에 따라 인도에서 점유율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앞서 박진석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연구원은 "최근 인도 시장 내 중국 브랜드에 대한 반감으로 하반기 중국 브랜드들의 판매량 부진이 예상된다. 이로 인해 삼성이 최대 수혜자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도에서는 올 2분기 코로나19로 인한 락다운(이동제한령)이 이어지면서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대비 50.6% 감소한 1820만대 규모에 그쳤다. 피처폰 시장은 전년 대비 69% 감소한 1000만대 규모였다.

이다비 기자(dabe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