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0555 0352020080961990555 03 0306001 6.1.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57866000 1596995112000

포스코건설, 주거문화 전시관 ‘더샵갤러리’ 10일부터 일반 공개

글자크기
포스코건설, 방역수칙 갖추고 일반 공개

철강재 건축물, 미래 주택공간 등 전시

하루 4회, 회차당 10인 이내 관람 가능


한겨레

포스코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건설이 10일 주거문화전시관 ‘더샵갤러리’를 일반에 공개한다고 9일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19의 확산 우려로 공개가 연기돼 왔지만, 지난달 ‘수도권 공공시설 운영제한 조치 완화 결정’ 이후, 자체 방역 지침과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수칙을 완비해 이번에 일반 공개를 결정했다.

더샵갤러리는 서울 강남구 신사동 633-3번지(도산공원 사거리 북쪽)에 위치해 있으며, 총 3층에 걸쳐 ‘철과 자연의 조화(STEEL MEETS NATURE)’라는 콘셉트로 구성돼 있다. 세계적인 경쟁력을 자랑하는 포스코그룹의 고품질 철강재를 적용한 건축물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포스코건설이 지향하고 있는 건축의 특장점과 주거문화의 미래상도 전시했다.

더샵갤러리의 1층은 기업홍보관으로 꾸며졌다. 인터렉티브 미디어 아트 외에도 포스코의 프리미엄 철강재 브랜드 ‘이노빌트’의 미디어 테이블과 증강현실(AR) 기법을 통해 포스코건설의 첨단스마트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2층은 서울권 분양 단지의 견본주택으로 사용되며, 3층은 포스코건설의 미래주거공간을 엿볼 수 있는 리모델링관과 도산공원뷰의 테라스, 북카페, 포스코 철강재를 활용한 스틸 오브제 등이 전시된 복합문화관이다.

포스코건설은 더샵갤러리를 미래주거문화 전시 외에도 문화예술공간기능을 확장해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문화·교양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달 18일 구족화가 작품전을 시작으로, 유명 인플루언서의 온라인 요가 강좌, 건축가 유현준 교수의 ‘코로나19 이후 삶의 공간’ 강좌, 인문학자 양명수 교수의 북콘서트 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전시관 관람과 문화공연·강연 등에 대한 참여신청은 더샵 누리집(www.thesharp.co.kr)에서 하면 된다. 투어는 하루 4회(평일 10:30, 13:30, 15:00, 16:30) 운영되며, 회당 10인 이내로 진행된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