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0019 0512020080961990019 04 0402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55828000 1596955846000

아베, 패망 75주년일 야스쿠니 참배 안 해…공물만 보내기로

글자크기
뉴스1

일본 극우 단체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이 야스쿠니(靖国) 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 AFP=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일본의 제2차 세계대전 패망 75주년을 맞아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9일 일본 지지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지통신은 앞서 아베 총리가 올해 야스크니 신사에 직접 참배를 자제하고 공물만 보낼 것이라고 보도했었다.

야스쿠니 신사는 제2차 세계대전 등 과거 전쟁에서 사망한 일본인을 기리는 사당이다. 하지만 일본의 침략을 받았던 한국과 중국 등 동아시아에서 이곳을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간주하고 있다.

야스쿠니 신사가 논란의 쟁점으로 떠오른 것은 지난 1978년 이후 1948년 도쿄 전범재판소에서 A급 전범으로 유죄판결을 받은 일본 지도자들을 이곳에 합장해 예우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일본 국내외에서 적잖은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정통한 소식통은 "아베 총리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집권 자민당 총재로서 개인적인 공물로 신사 참배를 대신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13년 12월 총리 취임 직후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 한국과 중국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양국은 아베 총리의 신사참배 행위를 일본이 군국주의 과거와 전쟁 만행에 대해 뉘우치고 있지 않았다는 신호로 보고 있다.
acene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