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9967 1192020080961989967 04 04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61918974 true true false false 1596955669000 1596955671000

'폭발 참사' 레바논서 정권퇴진 시위…사망자도 나와

글자크기
'폭발 참사' 레바논서 정권퇴진 시위…사망자도 나와

[앵커]

폭발 참사로 수도 절반 이상이 피해를 본 레바논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습니다.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170여명이 다치는 유혈사태가 벌어졌는데요.

레바논 총리는 조기 총선을 제안했습니다.

방주희 PD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수천명의 시위대가 베이루트 도심 순교자광장에 모여들었습니다.

시위대는 시위가 열린 날을 '복수의 토요일'로 정했습니다.

또 베이루트 항구 폭발참사 피해자들을 위해 정의를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며 정권 퇴진을 촉구했습니다.

<소니아 파레스 / 시위 참가자> "우리는 변화를 목표로 하고 그것이 다가오는 걸 보고 있습니다. 많은 희생이 치러지더라도 우리는 계속 싸워나갈 것입니다."

일부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돌과 유리파편이 담긴 물병을 집어 던졌고 경찰은 최루가스와 고무탄 등을 쏘면서 진압에 나섰습니다.

물리적 충돌로 번지면서 시위대와 경찰 양쪽에서 많은 부상자가 발생했고, 사망자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위 참가자들은 또 외무부와 에너지부, 경제부 등 4개 부처 건물을 급습하기도 했습니다.

폭발 참사가 인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쌓여온 정부의 무능과 정치인들의 부패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한꺼번에 터져 나온 겁니다.

<아야 마즈주브 / '휴먼라이츠워치' 레바논 담당 연구원> "2,700톤이 넘는 폭발성 물질이 몇 년 동안 아무런 안전 조치 없이 항구에 방치되고 있었다는 점을 많은 정치인과 공무원이 알고 있었다는 사실에 국민이 분노를 느끼고 있습니다."

유혈 사태에 놀란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혼란스러운 정국을 수습하기 위해 결국 조기 총선을 제안했습니다.

다시 총선이 실시될 경우 이슬람 시아파 무장단체 헤즈볼라가 정치적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2018년 치러진 총선에서는 이슬람 시아파 무장정파인 헤즈볼라와 그 동맹이 승리를 거뒀고 이번 폭발 사고와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도 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방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