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9530 0242020080961989530 01 01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54249000 1596954260000

김종민 "폭우 피해 예고된 날, 술자리? 사실 아냐...단순 식사"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호남지역에 폭우 피해가 예고된 날 광주광역시에서 술자리를 가졌다는 한 매체의 보도에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9일 오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팩트체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는 앞서 이날 한국경제가 ‘단독’으로 보도한 기사에 대한 반박 글이었다.

해당 매체는 “김 의원이 지난 6일 오후 광주 상무지구 소재 한 식당에서 열린 술자리에 참석했다”며 “술자리가 있었던 6일 오전 광주지방기상청은 구례에 호우주의보를, 무안·진도,·신안·목포·영광·함평·해남·흑산도·홍도에는 강풍주의보를 각각 발효했고 실제 피해도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해당 일인 6일은 비 피해가 있기 전날”이라며 “식당 자체가 청국장 전문식당으로 단순 식사자리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술잔을 들고 자리에서 일어나 있는 사진에 대해선 “인사말에 앞서 건배 잔을 든 것”이라며 “현장에 있었다는 나올 수 없는 기사”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 측은 “오히려 7일, 중앙당 차원에서 행사를 연기해 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했으며, 실제 지도부는 8일 오전 광주·전남 합동연설회를 취소했다. 이후 김 의원은 바로 지역구인 금산, 논산 수해 현장으로 이동해 피해 현장을 살폈다”고 했다.

그러면서 “폭우가 내리기 전날 있던 단순한 식사자리를 마치 호우 피해가 있는데도 술자리를 벌인 것처럼 보도하다니. 사실도 아니고 공정하지도 않다. 사실보도, 공정보도를 촉구한다”고 항의했다.

이데일리

사진=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최고위원에 출사표를 던진 김 의원은 이번 주말(8~9일) 열릴 예정이던 ‘민주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정기대의원대회’를 앞두고 광주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폭우로 호남 지역의 피해가 커지자 이틀간 예정됐던 일정을 연기했다.

앞서 김 의원과 같은 당의 황운하 의원은 지역구인 대전에서 폭우로 인한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는 속보가 뜬 TV 뉴스 화면을 배경으로 웃는 사진이 SNS에 공개돼 비난을 받았다.

황 의원은 곧바로 ‘악의적인 편집’에 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속 김남국 민주당 의원도 “당시 TV 소리를 줄여놓고 있었다며 보도 내용을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통합당은 이에 대해 “국민들이 불편해하는 것은 사진이 아닌 오만함”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황 의원은 “사려 깊지 못한 모습이었다”며 사과했다. 다만 악의적 편집이란 주장은 굽히지 않았다.

민주당은 “어떤 맥락에서 사진이 촬영됐는지 알 수 없지만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