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8877 0372020080961988877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51899000 1596951902000 related

[POP이슈]침묵한 FNC, 극단적 시도한 권민아‥설현·지민에게 울부짖은 이유(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민아/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또다시 극단적인 시도를 했다. 권민아의 마음의 병은 깊어져만 가고, 침묵한 설현과 지민에게 남은 건 '쓰레기'라는 타이틀이다.

지난 8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손목 사진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겼다가 30분 만에 삭제했다. 이를 접한 권민아의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집으로 찾아갔고, 다행히 권민아는 응급실로 이송돼 현재 치료를 받는 중이다.

권민아는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살아라. 우리 엄마, 언니 가족들은 말 한마디도 못하고 죄도 없이 울겠지.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 해줘라. 넉넉히 해주세요. 돈밖에 모르는 사람이시시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정산도 제대로 안 해주셨다면서 계약도 8년에 불법 연습생 30억 빚도 내역도 없고 끝까지 내 연락도 안 받은 무책임한 사람들"이라고 저격했다.

또 권민아는 "11년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 했다고 뭐라 했던 사람들 똑똑히 알아둬.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야.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알아요?"라고 분노했다.

끝으로 "난 행복한데 갈래. 여기 너무 괴로워. 내가 죽으면 장례식장에 발도 디디지 마. 더러워. 나는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 거야. 악에 받쳐서 못 살겠거든"라고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

권민아의 분노와 울부짖음에 대중들은 안타까워했다. 권민아는 지민의 괴롭힘에 대해 폭로를 시작한 후 처음으로 실명을 거론하며 저격했다. 특히 다시 한번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권민아의 모습에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권민아. 지민/사진=헤럴드POP DB



앞서 지난달 3일, 권민아는 악플러에게 대응하다가 지민에게 10년간 괴롭힘당했다고 폭로했다. 긴 진실 공방 끝에 지민을 포함한 AOA 멤버들은 권민아의 집으로 사과하러 갔지만, 진정성 없는 사과에 권민아는 또 한 번 폭발했다.

이후 권민아는 지민의 사과 태도를 지적했고, 지민은 결국 AOA 탈퇴 및 연예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 권민아 역시 대중들의 위로 메시지에 다시 마음을 다잡고 치료를 받으며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돌아올 것을 약속했다.

그러나 권민아는 지난 6일 AOA 멤버들과 SNS 팔로우를 끊은 이유에 관해 설명하며 또다른 폭로를 이어갔다. 권민아는 "정말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싶었지만 전부 연락 두절이다"라고 말했다.

권민아는 AOA의 기억을 지우고 싶다고 말하며 AOA 멤버들이 그간 방관자였음을 폭로했다. 특히 지민의 절친인 설현이 자신에게 했던 발언을 언급하며 힘들었음을 토로했다. 결국 권민아는 FNC 한성호 대표를 비롯한 설현, 지민을 '쓰레기'라고 칭하며 공개적으로 저격했다.

이에 이미 연예 활동을 중단한 지민은 물론, 차기작 등 연예 활동을 앞둔 설현에게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특히 설현의 경우, 방영될 드라마에서 하차하라는 목소리까지 커지고 있는 상황.

이런 상황에서도 FNC 측은 여전히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설현 역시 SNS를 약 한 달간 하지 않으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위태로운 권민아의 울부짖음에 FNC와 AOA는 위기를 겪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